탈원전 기조 속 열린 원전 수출…기술력 입증 성공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7 11:19:26

한전

한국전력이 6일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 인수전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우리나라 원자력업계에 상당한 의미가 있는 '쾌거'라고 할 수 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 속에서 어려움을 겪던 원전업계가 기술력을 토대로 막힐 뻔했던 수출길을 열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전업계는 이번 수주를 계기로 체코, 사우디아라비아 등 다른 나라에서도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다만, 막대한 재원 조달 문제는 정부와 한전이 풀어야 할 숙제로 지적된다.

국내 원전 산업계는 최근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등 정부의 강력한 탈원전·탈석탄 정책에 막혀 존립 자체에 위협을 받아왔다. 신규 원전 건설이 이뤄지지 않는 상태에서 수출길 마저 막히게 되면 원전업계는 사실상 고사상태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영국에서 들려온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소식은 원자력업계에 큰 '낭보'인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이 막대한 자본을 앞세워 이번 인수전에 뛰어들었지만 한국은 기술력과 안정성을 토대로 이를 제치는 데 성공했다"며 "특히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출 경험 등이 높게 평가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전이 이번 원전사업 수주를 최종 확정하게 되면 우리나라는 중장기적으로 기술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원전 수출을 늘려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는 무어사이드 외에도 여러 나라에서 원전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의 이번 인수전 승리를 계기로 이런 수출 추진도 상당한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한수원은 영국에서 원전 건설 사업을 추진 중인 '호라이즌 뉴클리어 파워'로부터 지분 인수 제안을 받고 관련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호라이즌은 2012년 일본 히타치(日立)가 인수한 회사로, 영국에 5.4GW 규모(4기)의 원전을 건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수원은 체코에서도 원전 수출을 타진하고 있다.

현재 6기의 원전을 가동하고 있는 체코는 추가로 2~4기를 더 건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중에 신규 원전사업 입찰제안서를 발급하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수주 경쟁을 펼칠 나라로는 러시아, 중국 등이 꼽힌다.

사우디는 국가 원자력에너지 사업으로 2030년까지 2.8GW 규모의 원전 2기를 도입하기로 했으며, 소형원자로 개발과 원전 산업 육성, 원전 규제체계 정비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사우디 원전 건설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강력하게 드러낸 바 있다.

자금 동원 능력은 마지막 관건이다.

무어사이드 원전사업은 사업자가 건설비를 조달하고 완공 후 전기를 팔아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이다. 건설비를 받으면서 원전을 지어서 넘기는 UAE 원전 수출과는 전혀 다른 개념이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UAE 원전 사업은 EPC(설계·조달·시공) 방식으로 갔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예측 가능했지만, 영국은 IPP(발전사업)로 가야 하기 때문에 영업이익률을 얼마나 낼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영국 정부가 발전단가를 낮출 경우 한전의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도 리스크다. 아울러 한전의 이번 원전 인수전 승리는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전환정책 기조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점쳐진다.

정부는 '2030년 신재생에너지 비중 20% 목표 달성'을 목표로 내걸고 탈원전 정책을 부르짖고 있지만 수출 등 국가 경제 차원에서는 원전 산업을 포기하지 말고 꾸준히 육성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한 원전 전문가는 "원전 산업의 핵심은 기술력"이라며 "정부가 이번 기회를 계기로 원전 산업 저변 확대에 관심을 가져야 기술경쟁력을 잃지 않고 다른 곳에서도 수출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당신의하우스헬퍼' 하석진X고원희, 캐릭터 포스터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과 라이프 힐링을 함께 할 보나, 이지훈, 고원희, 전수진, 서은아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

정우성X하정우X이정재 하와이 화보…'훈훈한 조합'

배우 정우성, 하정우, 이정재가 그림 같은 화보를 선사해 시선을...

뉴이스트 W, ‘Dejavu’ MV 티저 공개…첫 주자 렌

그룹 뉴이스트 W(JR 아론 백호 렌)가 타이틀곡 ‘Dejavu(데자부)’ 첫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렌 버전...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