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 60%, '은퇴 후 빈곤층 되겠다' 전망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7 13:12:10

인물 사람 군중

우리나라 중산층의 노후준비가 부실해 10명 중 6명이 은퇴 후 실제 빈곤층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는 7일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한 '2018 중산층 보고서'에서 조사에 참여한 중산층 가운데 은퇴 후 소득이 150만 원 이하가 될 것이라는 응답자 비율이 61.7%에 달했다고 밝혔다.

현재 부부 기준(2인 가구) 중위소득이 277만원이고, 중위소득의 50%(139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가구를 빈곤층으로 분류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중산층 10명 중 6명꼴로 노후에 빈곤층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6∼10일 30∼50대 중산층 남녀 1천12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중산층은 통계청 기준에 따라 중위소득의 50∼150% 사이의 소득을 올리는 계층으로 정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중산층 비중은 65.7%였다. 그러나 중산층이 현재 마련한 노후자금은 평균 2천900만원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으고자 하는 목표 노후자금이 평균 1억4천800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현재 모은 노후자금이 목표 노후자금의 19.6%에 불과한 셈이어서 노후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연구소는 지적했다.

중산층이 예상한 은퇴 후 평균 월 소득은 134만원으로 집계됐다.

학력이 높아질수록 더 많은 소득을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공무원의 예상 월 소득이 200만원에 육박하는 등 압도적으로 많아 공무원연금의 높은 소득 대체율이 확인됐다.

한편 조사에 참여한 중산층 중에서 자신이 실제 중산층이라고 여기는 응답자는 44.1%에 그쳤으며, 자신이 빈곤층이라는 응답자는 55.7%로 절반을 훌쩍 넘었고, 극소수(0.2%)가 자신이 고소득층이라고 답했다.

이는 중산층의 이상적인 소득 기준이나 생활수준이 상당히 높기 때문이라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유승희 NH투자증권 연금영업본부장은 "많은 중산층의 노후준비가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도 "퇴직연금과 개인연금을 좀 더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면 은퇴 즈음에는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은 노후자금을 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기대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AR게임 소재도 다룬다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tvN 주말극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13일 증강현실(AR) 게임을 배경으로 다루겠다고...

홍윤화-김민기 17일 결혼…다정한 웨딩사진 공개

'개그계 커플' 홍윤화(30)와 김민기(35)가 8년간의 교제 끝에 오는 17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두 사람의 소속사...

방탄소년단·트와이스, 오리콘 1위 싹쓸이...혐한 움직임 무색

일본 극우 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반한(反韓)ㆍ혐한(嫌韓) 움직임에도 그룹 방탄소년단과 걸그룹 트와이스가...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