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생 자녀둔 워킹맘, 평균보다 긴 주 41시간 근무해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7 15:18:04

워킹맘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낮다는 속설이 통계로도 확인됐을 뿐 아니라 자녀가 중고교에 다닐 연령대가 된 '워킹맘'은 전체 취업 여성 평균보다 더 많은 시간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7일 공개한 보고서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 중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509만4천명을 분석한 결과 자녀가 많을수록 고용률이 낮았다.

고용률

자식이 1명인 여성의 고용률은 57.8%, 2명인 여성은 55.5%, 3명 이상인 여성은 49.1%의 분포를 보였으며.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고용률은 낮았다.

15∼54세 여성의 고용률은 막내 아이의 나이가 6세 이하인 경우 46.4%, 7∼12세인 경우 60.1%, 13∼17세인 경우 67.8%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주당 평균 근무 시간은 38.2 시간이었고 자녀가 어릴수록 짧았다. 막내 아이가 6세 이하인 경우 주당 평균 34.7시간을 일하고, 7∼12세인 경우 평균 39.2시간, 13∼17세인 경우 41.1시간을 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녀 연령별

15∼54세 전체 취업 여성의 주당 평균 근무 시간이 40.2시간인 것에 비춰보면 자녀가 중학교나 고등학교에 다닐 연령이 된 취업 여성은 평균보다 더 많이 일하는 셈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 과장은 "아이가 어릴 때는 많이 돌봐줘야 하므로 육아 등에 투입하는 시간이 많지만, 자녀가 13세 이상이 되면 그런 돌봄이 덜 필요할 수도 있다"고 자녀 연령에 따라 근무 시간이 차이가 나는 이유를 설명했다.

자녀수별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자녀 연령을 보면 6세 이하인 경우가 36.9%로 가장 많았고 13~17세가 32.5%, 7~12세가 30.6%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임금 분포를 보면 월 100만 원 이상 200만원 미만을 받는 이들이 43.6%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미만은 12.4%, 200만∼300만원은 21.8%, 300만∼400만원은 12.6%, 400만 원 이상은 9.6%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근로 형태(종사상 지위)를 살펴보면 임금근로자가 79.9%였고 비임금 근로자가 20.1%였으며.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의 비율은 68.3%였고 임시·일용근로자는 31.7%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영화 '뺑반'에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캐스팅

공효진과 류준열·조정석이 영화 '뺑반'(가제)에서 호흡을 맞춘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드래곤·테디, 작년 작사·작곡 저작권료 수입 1위

빅뱅의 지드래곤과 프로듀서 테디가 지난해 대중음악 분야별 저작권료 수입 1위를 각각 차지...

이민호 기부 브랜드 '프로미즈', 입양대기아동 위한 캠페인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배우 이민호(31)가 2014년 고안해 활동 중인 사회공헌 기부...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