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주거로드맵·금리인상 영향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7 15:50:04

송파구 아파트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이 6주 만에 둔화했다. 지난달 말 금리 인상과 주거복지로드맵 발표 등으로 일부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7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12월 4일 조사 기준 서울지역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26% 올랐다.

지난 10월 0.06%였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 0.29%까지 오름폭이 커지며 강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주 수도권의 공공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주거복지로드맵 발표와 기준금리 인상,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4월 시행 합의 등의 악재로 일부 지역에서 매수자들이 관망하며 상승 폭이 줄어들었다.

주로 강남권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주춤하다.

서초구는 지난주 0.47%에서 금주는 0.48%로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송파구가 1.02%에서 0.60%로 오름폭이 줄었고 강남구는 0.65%에서 0.50%로, 강동구는 0.48%에서 0.38%로 상승 폭이 감소했다.

양천구는 목동신시가지 아파트의 재건축 지구단위계획 관련 주민 설명회 개최 등의 영향으로 호가가 오르면서 지난주 0.39%에서 0.62%로 오름폭이 컸으며. 경기와 인천은 각각 0.01%, 0.03%로 지난주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방은 주간 0.03% 하락하며 약세가 이어졌다.

경북(-0.20%)·경남(-0.14%)·충남(-0.08%)·울산(-0.08%)·부산(-0.02%) 등은 아파트값이 내렸고, 대구(0.07%)·대전(0.07%)·세종(0.06%)·전북(0.03%) 등은 소폭 상승했다.

전셋값은 서울이 0.06% 올랐으나 입주물량이 늘고 있는 경기도는 0.04% 하락하며 3주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으며, 지방도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3%의 하락하며 약세를 이어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지민, 파리 밝힌 여신의 자태

배우 한지민이 파리에서 ‘화보장인’의 면모를 과시...

갓세븐, 올겨울 일본 아레나 투어

그룹 갓세븐이 일본에서 아레나(경기장) 투어를 개최...

'예비신부' 가은, 달샤벳 멤버들과 브라이덜샤워 '미소'

걸그룹 달샤벳 멤버 가은이 결혼을 이틀 앞두고 웨딩화보를 통해 환한 미소를...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