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주거로드맵·금리인상 영향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7 15:50:04

송파구 아파트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이 6주 만에 둔화했다. 지난달 말 금리 인상과 주거복지로드맵 발표 등으로 일부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7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12월 4일 조사 기준 서울지역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26% 올랐다.

지난 10월 0.06%였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 0.29%까지 오름폭이 커지며 강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주 수도권의 공공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주거복지로드맵 발표와 기준금리 인상,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4월 시행 합의 등의 악재로 일부 지역에서 매수자들이 관망하며 상승 폭이 줄어들었다.

주로 강남권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주춤하다.

서초구는 지난주 0.47%에서 금주는 0.48%로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송파구가 1.02%에서 0.60%로 오름폭이 줄었고 강남구는 0.65%에서 0.50%로, 강동구는 0.48%에서 0.38%로 상승 폭이 감소했다.

양천구는 목동신시가지 아파트의 재건축 지구단위계획 관련 주민 설명회 개최 등의 영향으로 호가가 오르면서 지난주 0.39%에서 0.62%로 오름폭이 컸으며. 경기와 인천은 각각 0.01%, 0.03%로 지난주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방은 주간 0.03% 하락하며 약세가 이어졌다.

경북(-0.20%)·경남(-0.14%)·충남(-0.08%)·울산(-0.08%)·부산(-0.02%) 등은 아파트값이 내렸고, 대구(0.07%)·대전(0.07%)·세종(0.06%)·전북(0.03%) 등은 소폭 상승했다.

전셋값은 서울이 0.06% 올랐으나 입주물량이 늘고 있는 경기도는 0.04% 하락하며 3주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으며, 지방도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3%의 하락하며 약세를 이어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