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산불, 사흘째 확산...여의도 110배·서울 3분의1 넘는 규모

재경일보 이혜진 기자 이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07 23:39:27

LA산불
©패리스 힐튼 트위터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초대형 산불이 발생해 사흘째 확산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서쪽 벤추라에서 시작한 산불 ‘토마스 파이어’는 이날까지 8만3000에이커(약 335㎢)를 태웠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110배가 넘고 서울 면적(605㎢)의 3분의 1이 넘는 규모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벤추라에서 대피한 3만8000여 명과 대피령이 내려진 실마 카운티 11만 명을 포함해 이번 산불로 영향을 받는 주민은 무려 2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전했다.

이곳 외에도 미국의 대표적인 부촌 중 하나인 LA 서부 벨에어와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캠퍼스 근처에도 새로운 산불이 일어났다. 이 산불은 게티센 박물관 컴플렉스에 가까운 지역까지 번져 소방당국을 긴장시켰다.

게티센터는 현재 전시관을 폐장하고 자체 방화시설을 가동했다고 알려졌다.

패리스 힐튼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LA 산불 현장을 찍은동영상을 게재하며 "LA 산불이 두렵다. 난 반려견과 함께 안전하게 빠져 나와 대피 중이다"고 소식을 전했다.

또 "우리 생명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있는 모든 소방관들께 감사하다. 당신들이 진정한 영웅이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유재석+tvN 첫만남, ‘유 퀴즈 온 더 블럭’ 29일 첫방 확정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연출 김민석 이은경)이 29일 첫 방송된다.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美 레코드산업협회 골드 인증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레코드산업협회(Recording Industry Association of America)로부터 세 번째...

유니티, 9월 마지막 앨범 발매…용감한형제 신곡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유닛'으로 결성된 걸그룹 유니티가 다음 달 마지막 앨범을 낸다.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