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타 바이러스 전염성은?... 산후조리원·어린이집 등 사람 많이 모이는 곳 쉽게 전염

재경일보 이혜진 기자 이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18 23:38:39

로타 바이러스
© JTBC 뉴스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직후 신생아 중환자실을 나간 아기 2명이 '로티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JTBC가 보도했다.

18일 JTBC 뉴스룸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의 속보를 이어가겠다"며 "사망 사고 직후 신생아 중환자실을 나간 아기 2명이 '로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는 신생아 4명이 동시다발적으로 숨졌다.

JTBC는 "어제 신생아 중환자실에 로타 바이러스 확진 아기가 1명 있었다고 보도했지만 격리를 했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옮겨갈 가능성은 없다는 했지만 같은 중환자실에 있던 다른 아기 2명도 로타 바이러스에 감염된 걸로 오늘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 "먼저 이대목동병원에서 강남성심병원으로 옮겨졌던 아기는 격리 조치가 됐다"며 "다른 아이는 산후 조리원 입소를 위한 검사 과정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특히 이 아이는 사망한 4명과 같은 구역에 있었던 걸로 확인됐다"고 구체적인 상황을 보도했다.

이에 병원 측의 감염 위생 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가족들이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로타 바이러스는 전세계 영유아에서 발생하는 위장관염의 가장 흔한 원인 바이러스로 오염된 음료수나 음식, 또는 손을 통해 입과 대변의 접촉에 의해 전염되며 호흡기를 통한 공기 전파 가능성도 있다.

전염성이 강해 적은 수의 바이러스로도 쉽게 감염을 일으켜 산후조리원이나 어린이집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쉽게 전염이 된다고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