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선물 '차분한 데뷔'…"이코노미스트 96%, 버블 경고"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12.18 17:24:07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세계 최대 선물거래소 '데뷔전'은 차분했다.

비트코인 선물의 시카고상품거래소(CME) 첫날 거래량은 일주일 전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첫날 거래량과 엇비슷한 규모를 보였다고 주요 외신들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는 17일 오후 6시(한국시간 18일 오전 8시)부터 비트코인 선물거래에 들어갔다.

세계 최대 규모의 선물거래소인 데다, 상당수 대형 투자은행들이 고객사로 참여하고 있는 만큼 시카고옵션거래소의 거래량을 압도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많았다.

선물거래(future trading)는 미래의 가격 상승뿐만 아니라 가격 하락에도 베팅할 수 있다. 양방향 투자가 가능하다 보니 그만큼 거래량이 증가할 여지가 커지게 된다.

이러한 기대감에 비하면 잠잠한 분위기다. 거래량 급증이나 가격 급등락은 발생하지 않았다.

내년 1월물 비트코인 선물 가격은 1만8천~ 2만 달러 범위에서 움직이고 있다. 비트코인 현물 가격과 비슷한 수준이다.

가격 급등락 우려 속에 대형 기관투자자들이 신중한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의 '제도권 진입'과 맞물려 경고음도 커지는 모양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요 이코노미스트 53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6%인 51명이 "비트코인은 버블(거품)"이라고 답변했다. 현재의 비트코인 가격에 대해 거품이 아니라는 응답자는 2명에 그쳤다.

경제 전문가들은 비트코인의 가격 거품이 붕괴하면서 경제 전반에 충격을 미치는 상황을 미리 차단해야 한다는 규제론에 힘을 실은 셈이다.

스위스 최대 금융그룹인 UBS의 최고경영자도 가상화폐는 '돈'이 아니라며 정부의 규제를 촉구했다.

실제 각국 금융당국은 규제를 강화하는 흐름이다.

브뤼노 르 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은 "내년 4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각국 정상들에게 비트코인의 의문에 대해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우리나라 정부도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국세청, 블록체인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가상화폐 과세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과세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비트코인

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