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전] ‘크로아티아 쟈그레브 초청 사진전’ – From the depth of silence

재경일보 오경숙 기자 오경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22 10:27:29

오는 2018년 1월13일부터 2월2일까지 Fotoclub Zagreb Gallery(Ilica 29, Zagreb, Hrvatska)초청 크로아티아 쟈그레브에서 사진전이 개최된다.

크로아티아 쟈그레브 초청 사진전

이번 전시회는 갤러리아지트-이화 대표인 양한모교수가 2년여 시간을 공을 들여 만들어낸 성과로서 2019년도에는 서울에서 갤러리아지트-이화 초청 쟈그레브 포토클럽과의 교류전이 열릴 예정이다. 향후 양국은 이를 계기로 국제교류전 규모로 확대해 나아가기로 하였으며 일본과 아시아 다른 나라들과의 교류전에도 참여해 가기로 하였다. 이로서 갤러리아지트-이화는 일본, 크로아티아, 대만 등 10개국 작가들과의 교류로 확대 될 예정이다.

사진전에는 갤러리아지트-이화의 주축 멤버 4인(김미정, 김현익, 양한모, 이건효)이 참여를 한다. 3개의 전시실에 나누어 80~90여점이 전시 될 예정이며 이번 전시의 특징적 하나는 양한모 교수는 궁을 주제로 갤럭시노트7로 만을 찍은 사진을 한지에 출력 직접 본인이 만든 족자를 선보일 예정이다.

크로아티아 쟈그레브 초청 사진전

◇ 전시 개요
한국인들의 내면에는 오랜 외침과 저항, 그로 인한 고난과 인고의 긴 역사를 거치며 ‘한(恨)’이라고 하는 특이한 정서가 생성되어 흐르고 있다. 이는 고통과 인내, 슬픔과 회한, 이를 참아내는 방편으로서의 신명과 흥 등의 복잡하고도 미묘한 정서구조이다.
‘한’이란 정서는 동북아시아 3국의 유불선 3교와 토착 종교적 전통과 결합하여 한국인들만이 공유할 수 있는 정서가 된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한’의 토대가 되는 유불선 3교의 형상성과 내면성을 보이는 사진전으로 기획되었다.

크로아티아 쟈그레브 초청 사진전

양한모는 유교적 철학과 전통의 공간적 형상화의 극치인 ‘궁(宮)’을 선(線)이라고 하는 공간적 차원으로 풀어 보여주고 있다. 그의 사진이 보여주고 있는 ‘궁’은 한반도라는 지리 문화적 전통과 절제와 겸양이라는 지배계급의 철학적 함의를 잘 보여 준다.

이건효는 불교의 선(禪)이라는 종교적 철학적 명상의 세계를 사진으로 풀어내고 있다. 그는 참 자아를 찾아가는 구도의 세계를 “물”과 그 건너 ‘피안’, 구도자의 상징으로서의 “어부”로 형상화시킨 독특한 사진 세계를 보여준다. 양한모교수 사진의 중심개념인 “선(線)”과 이건효의 “선(禪)”은 한국어로 같은 소리 [sʌn] 를 낸다.

크로아티아 쟈그레브 초청 사진전

김현익의 사진은 녹(錄. rust)의 색과 질감을 통해, 사물의 소멸의 양상을 보여주는 동시에 그 안에 투사된 작가의 철학과 심리를 드러낸다. 우주 최초의 원소가 수소라면, 별들이 수소를 다 태우고 나서 마지막에 남는 물질 중의 하나가 철이다. 녹은 곧 별의 마지막 흔적이 철의 소멸 과정을 보여준다. 김현익은 녹에 대한 깊은 관찰을 통해 사물의 탄생과 소멸의 역동성과. 양은 음이고 음은 곧 양이라는 음양의 균형을 추구한다.

김미정은 “길”을 통해, 마음의 여정을 그리고 있다. 한/중/일 3국의 전통적 3종교 중 하나인 도교 Tao 는 “道”, 즉 “길(the Way)”를 의미한다. 그는 여행을 통해 만나고 걸었던 숱한 길들을 마음과 사진으로 새겼다. 길은 면과 공간에 만들어진 인간 여정의 흔적이다. 우리는 모두 타인의 흔적을 따라 걷고, 때로 나만의 여정의 흔적을 만들기도 한다. 김미정은 여성적인 섬세함으로 “길”을 그려내고 그 의미를 묻고 있다.

크로아티아 쟈그레브 초청 사진전

Inside the hearts of Koreans, there is a unique emotion called “한 恨 Han”, which has been created, refined, and sophisticated through the long history of numerous invasions from outside and the resistance to them, and enduring the hardships as following consequences. This is a complex and subtle emotional structure, including various sentiments such as pain and patience, sadness and remorse, fun and gaiety as a means of coping with endurance and patience.
The emotion “한 恨 Han” is shared by Koreans only in conjunction with the indigenous religion of Korea and three teachings of Northeast Asia, a.k.a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which have governed the Korean people’s spirit through the long Korean history of more than a millennium. This photographic exhibition is planned for showing the imagery and the mentality of the three teachings, which are the basis of the emotion “Han”

Hanmo Yang’s photographs show the “Beauty of Line(선 線) of Korean ancient palaces, which is the ultimate imagery of Confucian tradition and its philosophy. His photographs reveal the essences of Korean traditional architecture, implying philosophical and spiritual ideas of the ancient Korean Royal families such as the harmony with the Nature, moderation, and modesty. He tried to seek for the mentality common to the ancient architectures of three countries of the Northeastern Asia such as Korea, China, and Japan through his photographic exploration of the use of line and space.

Kunhyo Lee has pursued the photography of Zen(禪), Buddhist meditation for a long time. He has been struggling for representing the another world(彼岸 Nirvana) or the way(道 Tao) to there. He erases out the things and stuffs from his photographic frame and he fills the silence and the ethereal ambience into the empty space again. He says “I take the picture of empty space, my main subject is the emptiness, not the things such as trees or mountains, nor the humans…” Yang’s “Line(선 線)” and Lee’s “Zen(禪)” are pronounced as the same sound [sʌn].

Hyuneak Kim’s photographs show the aspects of decay and extinction of things and materials through the colors and textures of the rust of iron. He projected his philosophy and psychological dynamics onto the imagery which he mined from the rust. While the first atom just after the birth of the Universe is the hydrogen, the last atom at the death of a star is the iron. The rust reveals the decay process of a star’s last atom with colors and texture. His elaborate mining of the rust leads him to the insight of the dynamics between the birth and death of the things, and the balance and harmony Yin-Yang(陰陽) of the Universe

Mijung Kim has taken picture of “the way”. She has tried to see her mental journey to somewhere through her photographic work. “Tao” of “Taoism”, one of the Asian ancient three teachings, means “the Way(道)”. She has imprinted the many ways, which she had walked along during her life-long journey, with photographs and on her mind. The way and the road is the human traces on the surface and space of the earth. We has walked along following other’s footprints, sometimes we made our footprints on the virgin soil. She gives some question about the meaning of the way through her photographs.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청와대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법안 당장 안 꺼낸다"

청와대는 15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거론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특별법안이 당장 가상화폐 대책에

암호화폐

당국 한마디에 '오락가락'…가상화폐 시세 또 롤러코스터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이 당국에서 한 마디를 내놓을 때마다 일희일비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15일

비트코인

"가상화폐 실명제 차질없이 추진" 정부 방침에 시중은행 '신중'

정부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 논란을 잠재우고 '가상통화 실명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보아, 마이클 잭슨 '맨 인 더 미러' 원작자와 듀엣

마이클 잭슨의 '맨 인 더 미러' 듀엣한 사이다 가렛과 보아 가수 보아가 고(故) 마이클 잭슨의 대표곡 '맨...

배우 유지태, 이병헌과 한솥밥…BH엔터 전속계약

배우 유지태가 이병헌·한효주 등이 소속된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배우 이하늬, 로힝야 난민 위해 옥스팜에 1천만원 기부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코리아는 배우 이하늬가 로힝야족 난민 지원금으로 1천만원을 기부했.....

이슈·특집 [연말정산]더보기

1

[연말정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시작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예상치 못한 세금 폭탄이 될까. 국세청은 오는 15일부터 2017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를 편

1

[연말정산] 아동 학원영수증 필수…알아두면 좋은 '꿀팁'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지출 중 공제가 가능한 영수증은 직접 별도로 챙겨야 한다. 다자녀

연말정산

[연말정산] '이것'만 주의해도 세금 폭탄 피해

연말정산이 세금 폭탄이 되지 않으려면 공제 서류를 꼼꼼하게 챙기는 것만큼이나 과다 공제를 피하는 것도 중요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