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경기도지사 "전안법! 누구를 위한 법이란 말인가"

재경일보 이희진 기자 이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7.12.27 01:53:46

남경필 도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 홈페이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전안법 개정안 통과.

27일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안법! 누구를 위한 법이란 말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에 "저는 전안법 개정안을 발의했고, 누구보다도 열심히 개정을 위해 힘써왔다"며 "더는 국민을 우롱하는 힘겨루기와 정치싸움은 그만하고, 소수만 배 불리는 비합리적인 생각은 그만하고, 말로만 민생에 귀 기울인다 하지 말고, 정말로 마음을 다해 국민의 삶을 보시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지난달 23일 전폐모(전안법 폐지를 위한 모임), 온라인쇼핑협회, 청년창업자 등 관련 소상공인들과 간담회에서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전안법을 전기용품 안전관리법과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으로 이원화해 제품별 특성에 부합하는 맞춤형 안전관리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3월 동대문 상인들과 조찬간담회에서도 "전안법에는 여러가지 문제가 있는데 제일 큰 문제는 창의적인 젊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죽여버리고 대형 유통기업에만 좋게 하는 것"이라며 "경제민주화에도 역행하고 우리 산업 중심인 문화콘텐츠를 죽이는 일이기도 하다"고 말한 바 있다.

전안법은 공산품 중 전기제품에만 적용했던 전기안전관리법과 의류나 가방 등에 적용했던 생활용품안전관리법이 통합된 ‘전기안전관리법(이하 전안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