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샤프 '한국 OLED'에 도전장…스마트폰용 패널 양산 착수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09 14:59:50

1

샤프가 봄부터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상업생산에 들어가 이르면 올여름 자사 스마트폰에 채용할 계획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9일 보도했다.

일본에서 스마트폰용 OLED의 상업적 생산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르면 2019년 양산 예정인 재팬디스플레이(JDI) 그룹에 앞선 것이다.

애플과 삼성전자 등이 OLED 탑재 스마트폰 생산을 늘리는 가운데 샤프도 이 분야에 서둘러 참여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샤프는 오사카부 사카이시에 있는 사카이업소 등에 수백억 엔(약 수천억 원)을 투자해 OLED 패널 소규모 생산라인을 갖췄으며 최근 들어서는 양산기술을 확립했다고 보이며, 이미 샘플 출하를 시작하고 있어 상품화에 필요한 밝기나 화질 조정을 거쳐 오는 4~6월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한다.

스스로 발광하는 OLED는 백라이트가 불필요하므로 단말기를 얇고 가볍게 하기 쉽다. 선명함에 더해 패널을 구부리기 쉽다는 장점도 있어 글로벌 업체들이 스마트폰과 TV에 채택하는 움직임이 뚜렷하다.

그러나 OLED 패널은 안정적인 생산기술 확보가 어려워 스마트폰용은 삼성전자, TV용은 LG디스플레이 등 한국의 두 회사가 거의 독점상태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소개했다.

샤프는 액정(LCD)을 주력사업으로 설정하고 더욱 정밀한 8K 패널에 경영자원을 집중하고 있어 TV용 대형패널에서는 당분간은 LCD 사업에 집중할 방침이기는 하다. 앞으로는 OLED 패널을 차량탑재용으로 활용하거나 타사에 대한 공급도 검토한다. 대형패널 이외에서는 소비자의 선택지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일본 내 스마트폰 단말기는 외국 업체가 우세하지만, 샤프는 화질이 좋은 대화면 모델이나 중간 가격대 제품 등 상품 구색을 늘려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시장조사회사 MM종합연구소에 따르면 2017년 4~9월 일본 내 스마트폰 출하 대수는 애플에 이어 샤프가 2위였다. 2018년에는 유럽 시판도 검토하고 있어 OLED 투입으로 해외점유율 확대도 노린다.

니혼게이자이는 "샤프가 OLED 상업생산을 시작하지만 이미 삼성전자는 까마득하게 앞서간다"면서 "생산능력이나 코스트(생산원가)에서 호각의 대결을 하기는 어려운 면이 있다"고 전했다.

게다가 경쟁은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미 TV용을 양산하는 LG는 스마트폰용 패널 투자계획을 밝혔다. 중국 정부의 자금지원을 받는 BOE도 새 공장을 가동했다. 일본 기업은 뒤처진 상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청와대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법안 당장 안 꺼낸다"

청와대는 15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거론한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특별법안이 당장 가상화폐 대책에

암호화폐

당국 한마디에 '오락가락'…가상화폐 시세 또 롤러코스터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이 당국에서 한 마디를 내놓을 때마다 일희일비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15일

비트코인

"가상화폐 실명제 차질없이 추진" 정부 방침에 시중은행 '신중'

정부가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 논란을 잠재우고 '가상통화 실명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이슈·특집 [연말정산]더보기

1

[연말정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시작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예상치 못한 세금 폭탄이 될까. 국세청은 오는 15일부터 2017년 귀속 연말정산 서비스를 편

1

[연말정산] 아동 학원영수증 필수…알아두면 좋은 '꿀팁'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지출 중 공제가 가능한 영수증은 직접 별도로 챙겨야 한다. 다자녀

연말정산

[연말정산] '이것'만 주의해도 세금 폭탄 피해

연말정산이 세금 폭탄이 되지 않으려면 공제 서류를 꼼꼼하게 챙기는 것만큼이나 과다 공제를 피하는 것도 중요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