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들 '사자' 행진…작년 외국인자금 유입, 5년 만에 최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3:10:10

1

지난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5년 만에 가장 많이 유입됐다. 한국 경제 성장세가 탄탄하다는 기대감에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채권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2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해 국내 주식·채권시장에 외국인자금은 195억 달러 유입됐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북한 리스크가 고조됐던 지난해 8월(-39억8천만 달러)과 9월(-43억2천만 달러), 차익 실현 물량이 많았던 12월(-24억9천만 달러)을 제외하면 매달 꾸준히 유입됐다.

작년 연간 외국인자금 유입 규모는 2012년(231억3천만 달러) 이후 최대다. 1년 전(21억7천만 달러)과 비교하면 9배에 달한다.

한은 관계자는 "작년 국제금융시장 전반적으로 투자 심리가 유지됐다"며 "국내 경기 회복세 영향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주식자금이 114억5천만 달러, 채권자금이 80억5천만 달러 각각 유입됐다. 외화 차입여건은 큰 폭으로 개선됐다.

지난달 외국환평형기금(외평채·5년 만기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평균 55bp(1bp=0.01%포인트)로 한 달 전보다 11bp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6월(52bp)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북한과 관련된 지정학적 리스크가 해소되며 CDS 프리미엄이 하락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