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대출 줄었는데…자영업자 대출 증가는 여전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3:22:13

대출

지난달 기업들이 은행에서 빌려 간 돈은 줄었지만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은 '나 홀로' 증가했다. 10일 한국은행의 '2017년 12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해 12월 말 개인사업자 대출은 288조8천억 원으로 한 달 사이 1조5천억 원 늘었다.

반면 대기업 대출(149조6천억 원)은 5조원 줄었다. 개인사업자가 포함된 중소기업 대출(631조8천억 원)도 2조4천억 원 감소했다. 은행의 전체 기업대출 역시 781조4천억 원으로 한 달 사이 7조4천억 원 줄었다.

통상 연말이 되면 기업들은 부채 비율 관리를 위해 대출을 일시 상환하고 은행도 부실채권을 정리하느라 기업대출이 줄어든다. 그러나 개인사업자 대출만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한 해로 보면 개인사업자 대출은 27조8천억 원 늘었다. 2015년(29조7천억 원)보다 작지만 2016년(21조9천억 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은행의 전체 기업대출은 1년 사이 38조1천억 원 늘었다.

기업대출 증가액의 73%를 개인사업자가 밀어 올린 셈이다. 대기업 대출은 3조5천억 원 감소했고 중소기업 대출은 41조6천억 원 증가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의 상당 부분은 부동산임대업으로 분석된다. 상대적으로 양호한 부동산임대업 수익률 때문에 2016∼2017년 부동산임대업 위주로 자영업자가 증가세를 보였다.

아울러 8·2 부동산 대책 등으로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자 대출 수요가 자영업자 대출로 이동하는 '풍선 효과'도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올해 개인사업자 대출은 많이 늘어나긴 어려울 전망이다.

정부는 올해 3월부터 개인사업자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해 대출심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유재석+tvN 첫만남, ‘유 퀴즈 온 더 블럭’ 29일 첫방 확정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연출 김민석 이은경)이 29일 첫 방송된다.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美 레코드산업협회 골드 인증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레코드산업협회(Recording Industry Association of America)로부터 세 번째...

유니티, 9월 마지막 앨범 발매…용감한형제 신곡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유닛'으로 결성된 걸그룹 유니티가 다음 달 마지막 앨범을 낸다.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