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대출 줄었는데…자영업자 대출 증가는 여전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3:22:13

대출

지난달 기업들이 은행에서 빌려 간 돈은 줄었지만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은 '나 홀로' 증가했다. 10일 한국은행의 '2017년 12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해 12월 말 개인사업자 대출은 288조8천억 원으로 한 달 사이 1조5천억 원 늘었다.

반면 대기업 대출(149조6천억 원)은 5조원 줄었다. 개인사업자가 포함된 중소기업 대출(631조8천억 원)도 2조4천억 원 감소했다. 은행의 전체 기업대출 역시 781조4천억 원으로 한 달 사이 7조4천억 원 줄었다.

통상 연말이 되면 기업들은 부채 비율 관리를 위해 대출을 일시 상환하고 은행도 부실채권을 정리하느라 기업대출이 줄어든다. 그러나 개인사업자 대출만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한 해로 보면 개인사업자 대출은 27조8천억 원 늘었다. 2015년(29조7천억 원)보다 작지만 2016년(21조9천억 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은행의 전체 기업대출은 1년 사이 38조1천억 원 늘었다.

기업대출 증가액의 73%를 개인사업자가 밀어 올린 셈이다. 대기업 대출은 3조5천억 원 감소했고 중소기업 대출은 41조6천억 원 증가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의 상당 부분은 부동산임대업으로 분석된다. 상대적으로 양호한 부동산임대업 수익률 때문에 2016∼2017년 부동산임대업 위주로 자영업자가 증가세를 보였다.

아울러 8·2 부동산 대책 등으로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되자 대출 수요가 자영업자 대출로 이동하는 '풍선 효과'도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올해 개인사업자 대출은 많이 늘어나긴 어려울 전망이다.

정부는 올해 3월부터 개인사업자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해 대출심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영화 '뺑반'에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캐스팅

공효진과 류준열·조정석이 영화 '뺑반'(가제)에서 호흡을 맞춘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드래곤·테디, 작년 작사·작곡 저작권료 수입 1위

빅뱅의 지드래곤과 프로듀서 테디가 지난해 대중음악 분야별 저작권료 수입 1위를 각각 차지...

이민호 기부 브랜드 '프로미즈', 입양대기아동 위한 캠페인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배우 이민호(31)가 2014년 고안해 활동 중인 사회공헌 기부...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