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ES에 자동차회사들이 총출동...다른 사업과 연대 불가피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3:30:30

ces

세계적인 자동차회사들의 자동차와 최고경영자(CEO)들이 연초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제품 전시회 'CES 2018'에 총출동했다. 자율주행차나 전기자동차(EV) 등 차세대 자동차가 가전제품화하면서 전기전자 등의 다른 업종과의 연대가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자동차가 TV나 스마트폰 기능도 한다.

10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현지시간 9일 개막한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는 현대자동차와 도요타자동차, 폴크스바겐, 포드 등 세계적 자동차업체가 출전했다.

CES는 원래 삼성전자나 소니 등 전기전자 업체가 주역이었지만, 근래 들어 자동차업체의 존재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자동차 사장 등 CEO들도 현장을 찾았다.

차세대 자동차를 만들려면 전기전자 및 인터넷 기업 등과의 연대가 급선무인 현실이 반영된 흐름으로 평가된다. EV 등 전기로 구동하는 전동차나 자율주행차는 전기전자 제품이 다수 탑재된다.

아울러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커넥티드 카 등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하는 전형적인 상품으로, 차세대 자동차는 다른 사업 영역의 기술을 채용하면서 점차 진화하고 있다.

자동차업체 단독으로 인공지능(AI)이나 IoT 등 기술을 단독으로 개발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 다양한 일류기업이 모이는 CES 무대에서 자사의 전략을 내보이며 새 비즈니스로 연결하려는 의도다.

이처럼 전기전자 영역과 자동차가 융합하면서 자동차 제작 방법도 변해가고 있다. 지금까지 자동차 제작은 정치하게 가공한 부품을 조합하는 고도의 제조업이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가전제품과 같이 IT기업의 장점인 소프트웨어 개발이 제품의 우열을 가릴 가능성도 있다고 마이니치는 전망했다.

자동차의 주거 공간화도 진행 중이다.

자율주행이 실용화되면 자동차는 사람이 시간을 보내는 공간으로서 쾌적함이 요구되는데, 가전과 주택설비 등에서 다양한 제품을 생산 중인 파나소닉이 이 시장을 노리고 있다. 주거공간과 자동차 안의 경계선이 무너지고 있는 시대에 자사의 기술을 폭넓게 활용하려는 것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지민, 파리 밝힌 여신의 자태

배우 한지민이 파리에서 ‘화보장인’의 면모를 과시...

갓세븐, 올겨울 일본 아레나 투어

그룹 갓세븐이 일본에서 아레나(경기장) 투어를 개최...

'예비신부' 가은, 달샤벳 멤버들과 브라이덜샤워 '미소'

걸그룹 달샤벳 멤버 가은이 결혼을 이틀 앞두고 웨딩화보를 통해 환한 미소를...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