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CEO ‘AT&T 합의 결렬, 미국 소비자만 손해’ 분통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4:08:48

1

중국 최대 스마트폰 메이커 화웨이의 소비자 제품 부문장인 리처드 유 CEO가 9일 세계 최대 국제가전쇼가 열린 라스베이거스 기조연설에서 분통을 터뜨렸다. 그의 이날 연설은 '화웨이의 미국 시장 진출'을 선언하는 성격의 자리였다.

그러나 바로 연설이 불과 몇 시간 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은 미국의 이동통신사 AT&T와 화웨이의 협상이 무산됐다고 전했다. 이 협상 무산에는 중국의 첨단 기술 스파이 행위를 의심하는 미국 정부의 개입이 있었다고 WSJ는 전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각적인 준비를 해 온 터라 무대에 선 유 CEO는 당혹한 기색이 역력했다.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배우 가운데 하나인 갤 가돗을 최고경험책임자(Chief Experience Officer)로 영입했고, 미국인에게 '화웨이' 발음을 친숙하게 만들기 위해 '와 웨이(Wow Way)'라는 옥외 광고판을 만들어 걸기도 했다.

그리고 리처드 유 CEO가 CES 개막 연설 키노트에서 메이트 10 프로의 미국 시장 출시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 계획이 막판에 완전히 무산된 것이다.

그는 연설이 끝날 무렵 대본에 없던 강경한 어조로 AT&T의 계약철회를 비판했다.

그는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 제품이 제공되지 않는다면 미국 소비자들은 최고의 선택권을 갖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 시장에서 스마트폰의 90% 이상이 이동통신사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면서 "(화웨이의 진출이 좌절된다면) 우리뿐만 아니라 통신사업자에게도 큰 손실이지만, 가장 큰 피해는 미국의 소비자가 입게 될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스위스, 국가 보증 가상화폐 'e-프랑' 가능성 논의

스웨덴에 이어 스위스 정부도 국가가 보증하는 가상화폐의 발행 가능성에 대해 공론화에

韓 '4차산업혁명 신기술' 블록체인·양자통신 수준 최하위

우리나라의 블록체인·양자정보통신 등 새 융합기반 기술 수준이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다는 전문가 평가가

걷거나 뛰면 가상화폐 적립…코인스텝 앱 출시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CLC 파운데이션은 15일 걷거나 뛰는 등 운동으로 칼로리를 소모하면 그만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핑클, 제주서 완전체로 뭉쳐…'눈길'

핑클 완전체가 함께 모인 인증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윤보라,분위기 넘치는 뷰티 화보 공개

배우 윤보라의 분위기 넘치는 뷰티 화보가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6월호를 통해 공개...

트와이스, 日 싱글 3장 연속 초동 20만장 돌파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해외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싱글 3장 연속 발매 첫 주 판매량(초동) 20만장...

이슈·특집[추경예산안 통과]더보기

추경안

청년일자리 추경 3.8조 확정…청년고용위기‧위기지역 지원

청년고용위기를 막고 구조조정으로 인한 위기 지역을 돕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21

추경안

농식품부, 추경으로 710억 원 확보…농업·농촌 분야에 투입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서 농업·농촌 분야에 71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게시판

교육부 추경예산 1천623억 원…고졸 청년 中企 취업지원 강화

교육부는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천623억 원이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21일 확정됐다고 밝혔다. 고졸 청년

주택

국토부 추경예산 5천362억 원…역세권 매입·전세임대 2천호 공급

역세권 등지에 청년을 위한 매입임대와 전세임대가 각 1천호 추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국회에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