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동차, 작년 중국서 사상 최대 판매…사드갈등 속 약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4:56:01

1

일본 완성차업체가 2017년 중국시장에서 한국과 중국 사드 갈등에 따른 한국차 판매 부진 틈새를 파고들어 사상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10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닛산·혼다·도요타·마쓰다·스즈키·미쓰비시 등 일본 자동차회사 6곳은 작년 중국시장에서 역대 최대인 480만대의 신차를 팔아 전년보다 10%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중국 신차시장이 한 자릿수의 낮은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관측된 점에 비춰 일본업체들의 선전은 두드러진다. 작년 1~11월 중국 내 신차 판매 증가율은 1.9%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닛산·혼다·도요타·마쓰다 등 주요 4곳의 중국 판매량은 모두 사상 최대치였다. 닛산과 혼다는 전년보다 각각 12.2%, 15.5% 증가한 151만9천714대, 혼다는 144만1천307대를 팔았다.

2

이에 따라 양사의 중국시장 점유율은 독일 폴크스바겐(VW)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에 이어 3위와 4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도요타는 6.3% 늘어난 129만100대, 마쓰다는 8.3% 늘어난 30만9천407대를 각각 판매해 중국시장 전체 증가율을 웃돌았다.

이런 호조는 한국과 중국 간 정치관계 악화로 현대자동차의 중국 내 판매가 떨어진 상황에서 그 감소분을 일본회사들이 차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일본언론들은 해석했다. 특히 혼다는 중국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종을 다양하게 투입하며 약진했다.

한편, 2017년 일본시장 판매는 2년 만에 500만대를 돌파하며 523만대가 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판매되는 일본 차와의 판매 차이는 불과 40여 만 대까지 줄어들었다.

일본 차의 판매가 가장 많은 곳은 여전히 미국으로 2017년에 약 670만대였다. 다만 미국시장 전체는 8년 만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고 도요타와 혼다, 닛산도 거의 전년 수준에 머물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블랙핑크 제니, 하반기 솔로 데뷔 '눈길'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본명 김제니·22)가 솔로로 데뷔해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 '트럼통에 앉아 섹시미 발산'

배우 이유비가 멋진 패션으로 섹시미 넘치는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 '한 컷에 담긴 익살 표정, 4가지 버젼'

걸그룹 트와이스(TWICE)가 데뷔 3주년을 축하하며 익살스런 사진을 올려 시선을 끌었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