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자동차, 작년 중국서 사상 최대 판매…사드갈등 속 약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4:56:01

1

일본 완성차업체가 2017년 중국시장에서 한국과 중국 사드 갈등에 따른 한국차 판매 부진 틈새를 파고들어 사상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10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닛산·혼다·도요타·마쓰다·스즈키·미쓰비시 등 일본 자동차회사 6곳은 작년 중국시장에서 역대 최대인 480만대의 신차를 팔아 전년보다 10%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중국 신차시장이 한 자릿수의 낮은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관측된 점에 비춰 일본업체들의 선전은 두드러진다. 작년 1~11월 중국 내 신차 판매 증가율은 1.9%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닛산·혼다·도요타·마쓰다 등 주요 4곳의 중국 판매량은 모두 사상 최대치였다. 닛산과 혼다는 전년보다 각각 12.2%, 15.5% 증가한 151만9천714대, 혼다는 144만1천307대를 팔았다.

2

이에 따라 양사의 중국시장 점유율은 독일 폴크스바겐(VW)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에 이어 3위와 4위를 차지했다고 한다.

도요타는 6.3% 늘어난 129만100대, 마쓰다는 8.3% 늘어난 30만9천407대를 각각 판매해 중국시장 전체 증가율을 웃돌았다.

이런 호조는 한국과 중국 간 정치관계 악화로 현대자동차의 중국 내 판매가 떨어진 상황에서 그 감소분을 일본회사들이 차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일본언론들은 해석했다. 특히 혼다는 중국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차종을 다양하게 투입하며 약진했다.

한편, 2017년 일본시장 판매는 2년 만에 500만대를 돌파하며 523만대가 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판매되는 일본 차와의 판매 차이는 불과 40여 만 대까지 줄어들었다.

일본 차의 판매가 가장 많은 곳은 여전히 미국으로 2017년에 약 670만대였다. 다만 미국시장 전체는 8년 만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고 도요타와 혼다, 닛산도 거의 전년 수준에 머물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스위스, 국가 보증 가상화폐 'e-프랑' 가능성 논의

스웨덴에 이어 스위스 정부도 국가가 보증하는 가상화폐의 발행 가능성에 대해 공론화에

韓 '4차산업혁명 신기술' 블록체인·양자통신 수준 최하위

우리나라의 블록체인·양자정보통신 등 새 융합기반 기술 수준이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다는 전문가 평가가

걷거나 뛰면 가상화폐 적립…코인스텝 앱 출시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CLC 파운데이션은 15일 걷거나 뛰는 등 운동으로 칼로리를 소모하면 그만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핑클, 제주서 완전체로 뭉쳐…'눈길'

핑클 완전체가 함께 모인 인증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윤보라,분위기 넘치는 뷰티 화보 공개

배우 윤보라의 분위기 넘치는 뷰티 화보가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6월호를 통해 공개...

트와이스, 日 싱글 3장 연속 초동 20만장 돌파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해외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싱글 3장 연속 발매 첫 주 판매량(초동) 20만장...

이슈·특집[추경예산안 통과]더보기

추경안

청년일자리 추경 3.8조 확정…청년고용위기‧위기지역 지원

청년고용위기를 막고 구조조정으로 인한 위기 지역을 돕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21

추경안

농식품부, 추경으로 710억 원 확보…농업·농촌 분야에 투입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서 농업·농촌 분야에 71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게시판

교육부 추경예산 1천623억 원…고졸 청년 中企 취업지원 강화

교육부는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천623억 원이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21일 확정됐다고 밝혔다. 고졸 청년

주택

국토부 추경예산 5천362억 원…역세권 매입·전세임대 2천호 공급

역세권 등지에 청년을 위한 매입임대와 전세임대가 각 1천호 추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국회에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