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外人 매도·IT 급락에 2,500선 내줘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5:52:27

코스피

코스피가 10일 외국인의 대량매도에 따른 정보기술(IT)주의 부진으로 이틀째 밀리며 2,500선을 내줬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0.48포인트(0.42%) 내린 2,499.75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6.10포인트(0.24%) 오른 2,516.33으로 개장한 뒤 보합권에서 혼조세를 보이다가 외국인의 매도세에 약세 흐름을 이어간 끝에 2,490대로 물러났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3대 주요 지수가 기업들의 실적 개선 기대 등으로 동시에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그러나 이틀째 이어진 외국인을 중심으로 한 IT 매도세에 지수가 힘을 잃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과 기관의 전기·전자업종 대량매도가 지수 하락의 원인"이라며 "전날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실적이 기대치를 밑돌아 미국 증시에서 마이크론 주가가 급락하며 IT에서 차익실현 욕구가 가중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반면에 건설, 조선, 자동차 등 IT 이외의 업종 전반으로는 상승 흐름이 이어졌다"며 "수급 측면에서도 전기·전자 매도를 제외하면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2천억원 가량 순매수하는 등 투자심리는 여전히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8거래일 만에 '팔자'로 돌아서 2천798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과 개인이 각각 1천308억원, 988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의 추가 하락을 막았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3.04%), 통신업(-2.07%), 제조업(-1.01%)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반면에 섬유·의복(1.94%), 운송장비(2.15%), 건설업(2.37%)은 강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10위권에서 현대차(1.97%)만 오르고 나머지는 모조리 내렸다. 특히 대장주인 삼성전자(-3.10%)와 2등주인 SK하이닉스(-5.20%), LG화학(-2.12%)의 하락 폭이 컸다.

코스닥은 하루 만에 반등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2포인트(0.59%) 오른 834.9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7.64포인트(0.92%) 오른 837.63으로 출발한 뒤 한때 약세로 돌아서기도 했으나 외국인과 개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다시 상승 흐름을 이어간 끝에 83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91억 원, 674억 원을 순매수하며 상승 흐름을 이끌었다. 기관은 600억 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영화 '뺑반'에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캐스팅

공효진과 류준열·조정석이 영화 '뺑반'(가제)에서 호흡을 맞춘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드래곤·테디, 작년 작사·작곡 저작권료 수입 1위

빅뱅의 지드래곤과 프로듀서 테디가 지난해 대중음악 분야별 저작권료 수입 1위를 각각 차지...

이민호 기부 브랜드 '프로미즈', 입양대기아동 위한 캠페인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배우 이민호(31)가 2014년 고안해 활동 중인 사회공헌 기부...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