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外人 매도·IT 급락에 2,500선 내줘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5:52:27

코스피

코스피가 10일 외국인의 대량매도에 따른 정보기술(IT)주의 부진으로 이틀째 밀리며 2,500선을 내줬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0.48포인트(0.42%) 내린 2,499.75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6.10포인트(0.24%) 오른 2,516.33으로 개장한 뒤 보합권에서 혼조세를 보이다가 외국인의 매도세에 약세 흐름을 이어간 끝에 2,490대로 물러났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3대 주요 지수가 기업들의 실적 개선 기대 등으로 동시에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그러나 이틀째 이어진 외국인을 중심으로 한 IT 매도세에 지수가 힘을 잃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과 기관의 전기·전자업종 대량매도가 지수 하락의 원인"이라며 "전날 삼성전자의 작년 4분기 실적이 기대치를 밑돌아 미국 증시에서 마이크론 주가가 급락하며 IT에서 차익실현 욕구가 가중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반면에 건설, 조선, 자동차 등 IT 이외의 업종 전반으로는 상승 흐름이 이어졌다"며 "수급 측면에서도 전기·전자 매도를 제외하면 외국인은 코스피에서 2천억원 가량 순매수하는 등 투자심리는 여전히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8거래일 만에 '팔자'로 돌아서 2천798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과 개인이 각각 1천308억원, 988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의 추가 하락을 막았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3.04%), 통신업(-2.07%), 제조업(-1.01%)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반면에 섬유·의복(1.94%), 운송장비(2.15%), 건설업(2.37%)은 강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10위권에서 현대차(1.97%)만 오르고 나머지는 모조리 내렸다. 특히 대장주인 삼성전자(-3.10%)와 2등주인 SK하이닉스(-5.20%), LG화학(-2.12%)의 하락 폭이 컸다.

코스닥은 하루 만에 반등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92포인트(0.59%) 오른 834.9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7.64포인트(0.92%) 오른 837.63으로 출발한 뒤 한때 약세로 돌아서기도 했으나 외국인과 개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다시 상승 흐름을 이어간 끝에 83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91억 원, 674억 원을 순매수하며 상승 흐름을 이끌었다. 기관은 600억 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도경수 '스윙키즈',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흥행 기대

영화 '스윙키즈'가 개봉을 10일 앞두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설현, 한파 잊게 만든 '만세 포즈'..

그룹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해외에서의 여유로운 순간을 인증했다.

클라라 '이런게 콜라병 몸매지'

배우 클라라가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콜라병 몸매를 뽐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