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압박 통했나?…도요타·마쓰다 공장 美앨라배마로 간다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7:14:20

도요타

일본 자동차기업 도요타와 마쓰다가 미국 앨라배마주(州)에 합작 공장을 짓기로 확정했다고 미국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와 마쓰다는 미국 신규 공장의 장소를 앨라배마주 헌츠빌로 확정하고, 총 16억 달러(1조7천억원)를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2021년 가동이 예정된 공장은 지역에 일자리 4천 개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연간 생산량 30만대를 목표로 도요타의 소형차 코롤라와 마쓰다의 중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번 공장 설립은 지난해 도요타가 향후 5년간 미국에서 10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계획의 일환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권 출범 전인 지난해 1월 초 멕시코 공장 건설을 계획했다는 이유로 도요타를 대대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회사는 미국으로 방향을 틀었다.

도요타와 마쓰다가 합작 공장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 11개 주(州)가 치열한 유치전을 벌였으나 앨라배마가 가장 유력한 경쟁지였던 노스캐롤라이나를 제치고 공장을 품에 안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스위스, 국가 보증 가상화폐 'e-프랑' 가능성 논의

스웨덴에 이어 스위스 정부도 국가가 보증하는 가상화폐의 발행 가능성에 대해 공론화에

韓 '4차산업혁명 신기술' 블록체인·양자통신 수준 최하위

우리나라의 블록체인·양자정보통신 등 새 융합기반 기술 수준이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다는 전문가 평가가

걷거나 뛰면 가상화폐 적립…코인스텝 앱 출시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CLC 파운데이션은 15일 걷거나 뛰는 등 운동으로 칼로리를 소모하면 그만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핑클, 제주서 완전체로 뭉쳐…'눈길'

핑클 완전체가 함께 모인 인증샷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윤보라,분위기 넘치는 뷰티 화보 공개

배우 윤보라의 분위기 넘치는 뷰티 화보가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6월호를 통해 공개...

트와이스, 日 싱글 3장 연속 초동 20만장 돌파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해외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싱글 3장 연속 발매 첫 주 판매량(초동) 20만장...

이슈·특집[추경예산안 통과]더보기

추경안

청년일자리 추경 3.8조 확정…청년고용위기‧위기지역 지원

청년고용위기를 막고 구조조정으로 인한 위기 지역을 돕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21

추경안

농식품부, 추경으로 710억 원 확보…농업·농촌 분야에 투입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서 농업·농촌 분야에 71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게시판

교육부 추경예산 1천623억 원…고졸 청년 中企 취업지원 강화

교육부는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천623억 원이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21일 확정됐다고 밝혔다. 고졸 청년

주택

국토부 추경예산 5천362억 원…역세권 매입·전세임대 2천호 공급

역세권 등지에 청년을 위한 매입임대와 전세임대가 각 1천호 추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국회에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