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압박 통했나?…도요타·마쓰다 공장 美앨라배마로 간다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0 17:14:20

도요타

일본 자동차기업 도요타와 마쓰다가 미국 앨라배마주(州)에 합작 공장을 짓기로 확정했다고 미국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요타와 마쓰다는 미국 신규 공장의 장소를 앨라배마주 헌츠빌로 확정하고, 총 16억 달러(1조7천억원)를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2021년 가동이 예정된 공장은 지역에 일자리 4천 개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연간 생산량 30만대를 목표로 도요타의 소형차 코롤라와 마쓰다의 중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번 공장 설립은 지난해 도요타가 향후 5년간 미국에서 10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계획의 일환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정권 출범 전인 지난해 1월 초 멕시코 공장 건설을 계획했다는 이유로 도요타를 대대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회사는 미국으로 방향을 틀었다.

도요타와 마쓰다가 합작 공장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 11개 주(州)가 치열한 유치전을 벌였으나 앨라배마가 가장 유력한 경쟁지였던 노스캐롤라이나를 제치고 공장을 품에 안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유재석+tvN 첫만남, ‘유 퀴즈 온 더 블럭’ 29일 첫방 확정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연출 김민석 이은경)이 29일 첫 방송된다.

방탄소년단, '페이크 러브' 美 레코드산업협회 골드 인증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레코드산업협회(Recording Industry Association of America)로부터 세 번째...

유니티, 9월 마지막 앨범 발매…용감한형제 신곡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유닛'으로 결성된 걸그룹 유니티가 다음 달 마지막 앨범을 낸다.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