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수요, 최강한파에 한때 역대 최고…올해 첫 '급전 지시'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1 10:44:41

1

전국에 몰아닥친 '최강 한파'로 난방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정부가 올해 처음으로 '급전(給電) 지시'(수요감축 요청)를 발령했다. 1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급전 지시라고 불리는 수요자원(DR, Demand Response) 시장 제도를 통해 전력 수요 관리에 나서고 있다.

급전 지시 발령 시간은 전력 수요가 몰리는 오전 9시15분부터 11시15분까지다. 이날 전력수요는 서울 지역 체감온도가 영하 16∼17도까지 떨어지면서 출근 시간인 오전 9시께 순간 전력수요가 이미 8천500만㎾를 넘어섰다. 지난달 12일 기록된 겨울철 역대 최고전력수요 8천513만㎾에 육박하는 수준이었다.

오전 10시께에는 순간 최대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인 8천518만㎾(2016년 8월12일)을 넘어 8천350만㎾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 속에 정부의 급전 지시에 따라 오전 9시15분 이후 기업 전력사용 감축이 본격화하면서 전력 수요는 더 급격하게 치솟지는 않는 분위기다. 예비율도 16.5% 수준으로 전력공급은 대체로 안정적인 편이다.

DR제도는 2014년 도입됐으며 이 제도에 참여한 기업은 전력사용 감축 등을 통해 아낀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하고 금전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참여기업 수는 2014년 861개에서 현재 3천580개까지 늘었다. 이들이 감축할 수 있는 수요자원 총량은 427만㎾에 달한다.

급전 지시가 내려오면 각 기업은 상황에 따라 가능한 업체 위주로 미리 계약한 범위 내에서 절전에 참여한다.

11일에는 계약 기업 가운데 2천3000여 곳이 급전 지시에 응했다. 이번 급전 지시를 통해 감축한 전력량은 150만㎾에 달한다.

정부는 12일에 기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하루 더 급전 지시를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최근 들어 전력설비를 계속 늘리는 공급 위주의 정책에서 수요 관리 중심으로 전환하고 있다. 정부는 최근 공개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에서도 DR 시장을 '국민 DR'로 확대해 수요 관리 수단을 더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