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아용품시장 공략하려면 안전성·고급화에 집중해야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1 10:56:43

1

두 자녀 정책 시행으로 출산율이 급속도로 상승 중인 중국의 영유아용품 시장을 공략하려면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11일 송지현 코트라 중국 난징무역관 주재관은 '중국 영유아용품시장 생생 현장 리포트' 보고서에서 중국 소비자들이 영유아용품을 선택할 때 최우선으로 꼽는 요건이 안전성이라고 분석했다.

2015년 10월 두 자녀 정책이 전면 시행된 후 2016년 중국 출생 인구는 1천786만 명을 기록, 2015년(1천655만 명) 대비 131만 명 증가했다. 2016년 신생아 중 둘째 자녀의 수는 약 804만 명으로, 전체 신생아에서 약 45%를 차지한다.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2016년 중국 영유아용품 시장규모는 약 1조9천억 위안(약 310조 원)으로, 전년에 비해 15.9% 신장했다.

독일 전략컨설팅 업체인 롤란트 베르거는 2020년 중국 영유아용품 시장규모가 약 3조6천억 위안(약 61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7년 중국의 최대 쇼핑 페스티벌인 광군제 당일 영유아용품의 판매액은 무려 91억4천만 위안(약 1조5천억 원)에 달했으며, 전체 판매액의 3.6%를 차지했다.

중국 시장조사기관 품도상업평론은 영유아용품산업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장점들이 결합된 신유통 패러다임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신유통은 첨단기술을 활용, 온라인 상점의 광범위한 플랫폼·편리함과 오프라인 상점의 제품 품질 보장·실시간 A/S 등의 요소가 결합된 새로운 형식의 유통 모델이다.

상해 유아용품 박람회(CBME)가 진행한 '2017년 중국 영유아 소비시장 조사보고서'에서 3천389명의 부모는 가정 평균 월수입이 9천848위안(약 161만원)이라고 답했다. 이 중 유아를 위해 지출하는 비용은 1천65위안(약 17만원)으로 수입의 약 11%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영유아용품을 구매하는 주요 경로 질문에는 전문매장에서 구입한다는 대답이 약 6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온라인이 10%로 2위에 올랐다.

전문매장을 선택하는 이유로는 '품질이 보장되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62%로 가장 많았다. '제품이 다양하기 때문'이 38%로 2위를 차지했다.

보고서는 "중국 영유아용품 시장은 시장 잠재력이 크고 다른 소비재 대비 프리미엄 수입제품을 선호하기 때문에 적극 진출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중국 영유아용품 주력 소비군은 가격보다 안전성과 신뢰성을 더 중시하는 경향이 있어 우리 기업은 품질 고급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보고서는 또 "수입 브랜드 간 경쟁이 극심한 1선 도시보다는 성장잠재력이 큰 2∼3선 도시를 중심으로 공략해야 한다"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융합한 신유통 서비스가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으니 이를 리딩하는 중국 브랜드 혹은 영유아 플랫폼과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영화 '뺑반'에 공효진·류준열·조정석 캐스팅

공효진과 류준열·조정석이 영화 '뺑반'(가제)에서 호흡을 맞춘다. 배급사 쇼박스는...

지드래곤·테디, 작년 작사·작곡 저작권료 수입 1위

빅뱅의 지드래곤과 프로듀서 테디가 지난해 대중음악 분야별 저작권료 수입 1위를 각각 차지...

이민호 기부 브랜드 '프로미즈', 입양대기아동 위한 캠페인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배우 이민호(31)가 2014년 고안해 활동 중인 사회공헌 기부...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韓 정부‘실사 먼저'vs GM '자금 지원’...GM이 우위

우리 정부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지원문제를 놓고 팽팽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GM은 신차물량 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