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단지 내 상가 ‘인기’ …지난해 930억 원 자금 몰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1 11:05:42

한국

지난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단지 내 상가 입찰에 900억 원 이상의 '뭉칫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LH 단지 내 상가의 평균 낙찰가율은 166%로 조사됐다. 낙찰가 총액은 약 930억 원에 달했다. 작년 6월 입찰을 실시한 화성봉담2지구 A-4블록 101호는 예정가(1억8천800만원)의 3배가 넘는 5억6천888만원에 낙찰되면서 302.6%의 최고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이 상가가 위치한 단지는 1천28가구 규모의 국민임대주택 아파트로 공급 상가 6호 중 4호가 낙찰가율 200%를 넘어서며 과열 양상을 보였다.

업계는 올해도 LH 단지 내 상가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금리인상과 대출규제 압박 등 상가 투자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안정적인 투자 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질 것이란 이유에서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정부 규제 등의 영향으로 수익형부동산 시장의 전망이 밝지는 않지만, 고정수요가 확보돼 공실 위험이 적고 비교적 적은 금액으로 투자가 가능한 단지내 상가의 인기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주변여건이 아무리 좋은 상가라도 낙찰가율 160% 이상의 고가낙찰을 받으면 수익률 보전이 어려운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