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후', 작년 매출 1조4200억원.."국내·중국·동남아시아 시장서 지속 성장"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11 13:23:29





▲후
▲후

LG생활건강의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가 작년 1조42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차세대 브랜드인 자연·발효화장품 브랜드 '숨'도 매출 3800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이같은 내용을 지난 8일 전했다.

후는 2016년 출시 14년만에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넘어선 바 있다. 매출 1조원 브랜드가 되기까지 보통 50년 이상 걸린 글로벌 브랜드들과 견줬을 때 성장 속도 면에서 돋보이는 성과라는게 LG생활건강의 설명이다. 내수침체와 중국 관광객수의 급격한 감소로 어려웠던 작년에도 국내, 중국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지속 성장했다.

2003년 선보인 후는 2004년부터 매년 약 40%씩 매출 성장을 이뤄왔다. 특히 2006년부터 배우 이영애를 모델로 발탁한 이후 큰 폭의 도약을 거듭했다고 한다. 2009년 매출 1000억원, 2013년 2000억원, 2014년 4000억원, 2015년 8000억원, 2016년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 시장은 수십년 이상의 긴 브랜드 역사를 가진 시세이도(121년), 에스티로더(72년), SK-II(38년)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들이 선점하고 있다. 후는 국내는 물론 중국, 싱가포르, 홍콩 등 아시아 전역에서 고급화 전략을 가지고 빠르게 브랜드 가치를 키워가고 있다고 한다.





▲숨
▲숨

숨도 출시 10년만인 2016년 매출 3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작년 매출 3800억원을 기록하며 후를 이을 차세대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고 전했다. 출시 12년만에 4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한 후와 유사한 성장 패턴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2007년 출시한 숨은 오랜 시간 기다림과 정성을 요하는 자연·발효라는 컨셉을 화장품에 접목한 브랜드로, 피부에 순하면서도 좋은 효능의 제품을 찾는 고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숨은 2016년 4월 말 중국에 진출한 이래 상하이, 난징, 베이징 등 주요 도시의 최고급 백화점에 빠르게 브랜드를 확산해 진출 2년이 채 되지 않은 현재 70개 매장을 오픈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설명이며 싱가포르, 베트남, 대만 등지로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후, 숨 두 브랜드의 매출을 합하면 1조8000억원으로, LG생활건강은 올 해 이 두 브랜드의 매출이 10년 전인 2008년 전사 매출(1조9677억원)보다 높은 2조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

부동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단기간 전세값 급등하지 않을 것

10월 말 이후 본격화될 종합부동산세·1주택자 양도세 강화 등 9·13대책의 국회 통과 여부와 연말에 공개될 3기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