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8.01.11 14:48:34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골드만삭스의 잭 팬들, 찰스 힘멜버그 전략가는 10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통화의 전통적 서비스가 충분하게 제공되지 않는 국가 등에서는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가 실행 가능한 대안으로 제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예컨대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는 여러 국가의 통화가 높은 인플레이션과 공급 관리 미숙 탓에 가치를 상실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콩고민주공화국의 보유고와 부채의 90% 이상이 외국 통화로 채워졌으며 짐바브웨는 2015년 자국 통화를 폐지했다.

비트코인은 외국 화폐의 이용을 엄격하게 규제하는 지역에서도 유용할 수 있다.

골드만삭스 전략가들은 가상화폐가 실질 화폐로서 광범위하게 이용되면 지금과 같은 대규모 수익을 기대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들은 "이는 장기 가상화폐 수익이 전세계 실질 생산 증가와 비슷해야 한다는 추정에 따른 것"이라며 "따라서 가상화폐가 일종의 저수익·무수익 자산이거나 금과 같은 헤지성 자산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또다른 미국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의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비트코인 채굴에 따른 전력 수요가 120∼140TWh(테라와트시)로 세계 전력 수요의 0.6%나 아르헨티나 전체 전력 수요와 맞먹을 것"이라며 "2025년 125TWh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세계 전기차 전력 수요보다 많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모건스탠리는 비트코인 하나를 채굴하는 데 3천~7천 달러(321만~749만 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정하고 멕시코와 노르웨이, 중국, 캐나다, 미국 등 저비용 국가가 채굴 지역으로 선호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모건스탠리는 비트코인 수요가 재생에너지 개발업체에 새로운 사업 기회가 될 것이라며 넥스트에라(NextEra)와 이베르드롤라(Iberdrola), 에넬(Enel) 등 많은 유틸리티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분야로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트코인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BRICS 정상, 회원국의 주요 은행 DLT 연구에 대한 MOU 체결

BRICS 회원국의 5개 주요 은행이 분산원장기술(DLT) 개발에 관한 MOU에 서명했다고 26일 공식

암호화폐은행 '갤럭시 디지털' 1분기 1억 3천 400만 달러 손실

억만장자 투자자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가 회장을 맡은 암호화폐 투자은행 갤럭시디지털(Galaxy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기대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AR게임 소재도 다룬다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tvN 주말극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13일 증강현실(AR) 게임을 배경으로 다루겠다고...

홍윤화-김민기 17일 결혼…다정한 웨딩사진 공개

'개그계 커플' 홍윤화(30)와 김민기(35)가 8년간의 교제 끝에 오는 17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두 사람의 소속사...

방탄소년단·트와이스, 오리콘 1위 싹쓸이...혐한 움직임 무색

일본 극우 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반한(反韓)ㆍ혐한(嫌韓) 움직임에도 그룹 방탄소년단과 걸그룹 트와이스가...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