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 부진 성과에 조기 단종설 제기…높은 가격·'노치 디자인'이 문제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22 15:00:41

아이폰엑스

애플의 아이폰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이 부진한 판매 성과로 단종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22일 맥루머스 등 해외IT매체에 따르면 애플 소식에 정통한 KGI 증권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이처럼 전망했다.

궈밍치는 "1분기와 2분기 아이폰X 출하량이 각 1천800만대와 1천300만대에 그칠 것"이라며 "이는 1분기 2천만∼3천만대, 2분기 1천500만∼2천만대의 시장 컨센서스에 못 미치는 양으로, 아이폰X은 올해 중반에 단종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이폰X의 부진 원인으로는 예상보다 적은 중국 시장 수요가 주요했다.

중국 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애플리케이션들이 아이폰X의 '노치 디자인'에 최적화되지 않아 아이폰8플러스 등 다른 모델에 비해 큰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누리기 힘든 데다 비싼 가격이 진입 장벽이 됐다는 분석이다.

궈밍치는 애플이 아이폰X을 조기 단종하고 하반기 세 가지 신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제품은 아이폰X과 비슷한 5.8인치 OLED 모델, 아이폰X플러스 격인 6.5인치 OLED 모델, 중저가의 6.1인치 LCD 모델이다.

궈밍치는 "이 모델들은 모두 아이폰X에 사용된 풀스크린 노치 디자인과 트루뎁스 카메라를 적용한 제품이 될 것"이라며 "6.5인치 OLED 모델과 6.1인치 LCD 모델이 애플의 중국 점유율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애플 아이폰X 판매 부진에 따라 애플에 OLED 패널,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국내 부품업체들의 출하량 전망치도 일제히 떨어졌다.

하이투자증권 정원석 연구원은 애플 아이폰X 수요 둔화로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 출하량이 작년 4분기 추정치 4천900만대에서 올해 1분기 3천400만대로 가파르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번 판매 부진을 반영해 아이폰X의 출하 예상치를 하향조정했을 때 듀얼 카메라 모듈, 3D 센싱 모듈 등을 공급하는 LG이노텍의 1∼2분기 예상 매출이 연이어 하향조정될 것이라고 봤다.

삼성증권 이종욱 연구원은 "1분기 아이폰X 부품 주문량은 3개월 전 예상했던 4천만대 수준에서 현재 20% 정도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며 "2분기 역시 1분기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새 앨범,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했다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Steven Hiroyuki Aoki·42)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새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다.

(여자)아이들 우기, 중국판 '런닝맨' 출연한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중국인 멤버 우기가 중국판 런닝맨 '달려라'에 출연한다고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천둥 "오랜만에 미르와 방송, 재밌었다‥앞으로 열심히 할 것"

천둥이 오랜만에 미르와 함께 방송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