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작년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 ‘주춤’…최초 마이너스 성장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26 15:51:30

중국 스마트폰

스마트 시장에서 세계 1위를 자랑하는 중국에서 지난 해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아직 동남아시아와 인도 등 신흥 시장이 수요를 감당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시장 포화가 현실이 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작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은 4억5900만대로 전년 대비 4% 하락한 수치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2009년 48%, 2010∼2013년 4년간 88∼150%의 기록적인 성장률을 보이다 2014년부터는 10% 안팎의 성장률을 보였다. 출하량이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마이너스 성장은 프리미엄과 중저가 라인업 모두 성장한계와 직면했다는 일각의 예측과도 일맥상통한다.

게다가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면서 신규 수요 창출이 어려워진데다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늘어나고 아이폰X의 흥행실패로 애플을 선호하는 중국인들의 마음이 돌아선 것도 한 요인으로 해석된다.

지난 해 연간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했지만,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1위 왕자는 여전히 화웨이가 차지했다. 지난해 중국에서만 총 9000만대를 출하해 1위를 기록했다. BBK 자회사인 오포와 비보, 아이폰의 애플, 돌아온 다크호스 샤오미가 톱5에 이름을 올렸으며 삼성전자는 톱10에도 진입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카날리스는 "줄어드는 중국 시장으로 자국 시장에 크게 의존했던 중국 업체들은 현금, 수익성 확보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중국 시장에서 점유율을 지키거나 키우려는 업체들의 경쟁이 올해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비트코인 1천200만원 회복…'검은 금요일' 충격 벗어나

전 세계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규제 움직임이 수그러들자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며 이른바 '검은

비트코인

비트코인 한때 1만1천달러대 상승…"고래투자자 지난주초 매집"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한때 1만1천 달러대로 상승했다. 미국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

"韓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비중 32.7%…세계 최저"

우리나라는 가상화폐 거래 중 비트코인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빌보드에.."단독 페이지+커버 8종"

미국 유력 매체 빌보드는 이례적으로 방탄소년단의 멤버별 개인컷과 단체컷, 총 8가지 버전의 커버가...

보아, 첫 미니앨범 티저이미지 공개…"댄스여제의 카리스마"

'아시아 No.1 뮤지션' 보아(BoA,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힙합 스웨그 넘치는 '내가 돌아 (NEGA DOLA)'에...

두바이서 4월 중동 최대 K-팝 콘서트…엑소·소녀시대 등 출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4월6일(현지시간)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의 가수들이 출연하는...

이슈·특집 [한국GM 철수 위기]더보기

지엠

경영 부실 한국GM, 방치한 정부의 책임론 제기

한국GM의 경영 부실이 하루 이틀 된 문제가 아님에도 정부가 수년간 방치한 탓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막지 못했

지엠

한국GM, 군산공장 페쇄 조치...국내 車산업‘위축’,노조 반발

제너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추가적인 구조조정을 결정하자 국내 자동차 산업이 더욱

GM

GM. 한국 GM 경영난에 지원 요청...‘부실 책임 규명 無‘ 비판

GM이 자회사인 한국GM의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면서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Get Adobe Flash play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