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화웨이, 美버라이즌에도 퇴자…美정부 견제 탓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1.31 16:48:55

1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신작 메이트10프로를 포함해 화웨이 휴대전화의 미국 판매를 백지화했다. 중국 최대 휴대전화 제조사 화웨이는 AT&T에 이어 버라이즌에서도 퇴짜를 맞으면서 미국 진입이 연거푸 불발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웨이 휴대전화는 미국 통신망에서 작동되고 있기는 하지만 미 통신사와 손잡고 현지 시장에 직접 진출하려던 게 화웨이의 구상이었다. 그러나 미 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5세대(5G) 통신망을 타고 자국 안보를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5G 휴대전화 출시를 검토하던 화웨이의 미국 진출에 제동이 걸렸다.

특히 미 보안 당국과 일부 의원들은 중국 정부와 연계 가능성이 있는 기업들이 5G 휴대전화를 만드는 것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레콘애널리틱스의 로저 엔트너는 "휴대전화가 트로이의 목마가 될 수 있다"면서 "최악의 시나리오에서는 누군가 제3자의 휴대전화 마이크와 카메라를 켜면 민감한 정보를 얻어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와 버라이즌은 이와 관련한 언급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새해 들어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중국 기업의 미국 진출을 견제하려는 움직임이 한층 가시화하게 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