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해외부실'에 대우건설 인수 포기..대우 매각 난항 우려

재경일보 이겨레 기자 이겨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2.08 10:42:30

대우

9일 만에 호반건설이 8일 대우건설 인수를 포기했다. 해외사업 경험이 없는 호반건설 입장에선 '한 번도 경험해보지 않은' 해외부실에 대한 우려가 컸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날 대우건설의 연간 실적발표에서 미처 알지 못했던 4분기 대규모 해외 손실이 발생한 점이 결정적인 인수 포기에 주요 요인이 된 것으로 해석된다.

호반건설의 발 빠른 인수 포기 결정에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정치권 등으로 부터 쏟아진 특혜 매각 의혹과 헐값 매각 논란, 대우건설 노동조합 등 내부 불만 등도 작용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호반건설이 여러 논란을 잠재우고 대우건설과 하나로 융화되는 당면 과제를 안고 있었는데 예상치 못한 해외 부실까지 터지니 뒷감당을 할 자신이 없었던 것 같다"며 "김 회장 입장에서 대우건설 인수로 인해 자칫 본인 손으로 일군 호반건설까지 부실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로써 다음 대우건설 인수자는 어느 기업이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우 건설은 한국 건설업계를 대표하며 건설 인재를 길러 낸 ‘건설 사관학교’로 불리는 국내 대표 건설사이지만, 정작 주인 운이 없는 회사라는 꼬리표도 계속 따라다닐 듯 보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되풀이되는 가상화폐 거래소 사고…예방책은 여전히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으로 부실한 거래소 관리 문제가 재차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애플, 아이폰·아이패드서 가상화폐 채굴 금지

애플이 지난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에서 아이폰·아이패드

일본 기업들, 가상화폐 확산에 채굴 관련사업 잇따라 착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이용이 확산함에 따라 일본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거래 데이터를 인터넷상에 기록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러브 유어셀프' 캠페인 기부금 11억5000만원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의 기부 캠페인이 아미(팬클럽)와 함께 확대되고 있다.

'데뷔 4주년' 마마무 "무무들, 네 번째 여름 함께 해줘서 감4합니다"

그룹 마마무가 데뷔 4주년을 자축하며 팬들에 감사한 마음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샤이니, 25일 6집 세번째 앨범…타이틀곡은 R

그룹 샤이니가 정규 6집의 마지막을 장식할 세 번째 앨범을 25일 발표한다.

이슈·특집[미‧중 무역갈등]더보기

트럼프

트럼프 "中 관세보복 하면 4배로 추가 보복"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만일 예고한 대로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매기면

중국

中상무부, 트럼프 추가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조치할 것" 반발

중국 상무부는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

트럼프

트럼프 "2천억달러 규모 中제품에 10% 추가 관세 검토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

차

수입차 관세 낮추겠다던 中, 미국차에 관세율 40% 적용

자동차 수입관세를 완화하기로 했던 중국이 7월 6일부터 미국산 수입차에 대해 무려 40%의 관세를 매기게 된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