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노인일자리 80만개 확대, 인프라 구축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2.09 13:32:39

정치혼란과 조선·해운 구조조정 등 영향… 1월 취업자 6년 만에 최대 감소

정부가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를 80만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개인별 맞춤 일자리를 발굴해 매칭서비스를 제공하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보건복지부는 사회보장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8-2022 제2차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제2차 노인일자리 종합계획은 노인일자리 80만개 제공, 민간일자리 창출 기반 확립, 노인 역량 강화, 사회활동 참여 활성화를 달성하기 위한 전략을 담고 있다.

제2차 노인일자리 종합계획은 '보람 있는 일, 활기찬 노후, 행복한 사회'라는 비전 아래 노인일자리 80만개 제공, 민간일자리 창출 기반 확립, 노인 역량 강화, 사회활동 참여 활성화를 달성하기 위한 20개 이행과제를 담고 있다.

'2013∼2017 제1차 종합계획'은 노인 일자리의 양적 확대에 초점이 맞춰졌으나 제2차 계획은 저출산·고령화 심화에 따른 성장동력 약화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양질의 노인일자리를 통한 사회기여로 목표를 전환한다는 의미다.

정부는 앞으로 노인일자리 참여자의 역량과 직무를 평가하고, 개인별 활동계획서에 기초해 적합한 일자리에 연계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일선 현장에서 노인일자리 참여자 모집, 활동처 및 활동 프로그램 발굴, 활동 관리 등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의 처우개선을 추진한다. 전담인력의 급여를 단계적으로 인상하고 올해부터 고용기간을 현행 11개월에서 12개월로 확대한다.

정부는 노인을 전략 직종에 채용하거나, 장기 채용한 기업에 대해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수 노인고용기업으로 인증받으면 사회보험료, 홍보, 환경개선비 등을 지원받게 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