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IoT 매출 지난해 7조1천600억 원... 23.4% 급성장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2.12 10:24:51

IoT

한국 사물인터넷(IoT)업체들의 매출이 작년에 7조1천600억 원으로 23.4% 급성장한 것으로 추정 집계됐다. 2016년 매출액은 5조8천억 원이었다. 국내외에서 IoT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서비스 매출과 관련 기기 매출이 함께 늘어났기 때문이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한국사물인터넷협회의 '2017년 사물인터넷 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작년 기준 국내 사물인터넷 사업체는 2천118곳이었고 종사자 수는 47만9천734명이었다.

이 중 플랫폼 업체 351곳에서 3만3천674명, 네트워크 업체 126곳에서 5만4천423명, 제품기기 업체 543곳에서 31만7천222명, 서비스 업체 1천98곳에서 7만4천415명이 각각 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과기정통부는 2천118개 업체 중 업체 유형과 규모를 감안해 551곳을 표본으로 골라 작년 11월에 설문지를 보낸 후 이 중 528곳에서 받은 답을 근거로 가중치를 적용해 전체 모집단(국내 사물인터넷 사업체들)의 지표를 추정하는 방식으로 표본조사를 했다.

사물인터넷 iot

조사결과 국내 사물인터넷 사업체들의 작년 매출 총액(7조1천600억원) 중 절반 가까운 47.8%를 제품기기 업체들이 차지했으며 그 다음이 서비스 업체(21.3%)였다. 플랫폼(15.5%)과 네트워크(15.4%) 업체가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비슷했다.

매출 총액이 5조8천억 원이던 전년(2016년)에는 매출에서 차지하는 서비스 업체의 비중이 14.3%에 불과했으나 2017년에는 각 산업에서 활용 빈도가 늘면서 서비스 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7.0%포인트나 늘어났다. 특히 제조업, 소매·물류, 자동차·교통·항공·우주·조선 분야에서 증가가 두드러졌다.

매출액 중 내수는 22.7% 증가한 6조6천500억 원, 수출은 34.6% 증가한 5천100억 원으로, 내수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