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펀드‧부동산투자 증가세...금융위기 때 후폭풍 우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2.12 14:55:39

가계대출

해외 펀드 및 부동산 투자 급증 추세가 향후 글로벌 금융위기가 나타날 시 국내 충격을 증폭시킬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글로벌 자산 가격 변동과 국내 투자자 재무 건전성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야 한다는 제언이다.

12일 한국은행 BOK 이슈노트 ‘최근 해외직접투자의 주요 특징 및 영향’에 따르면 내국인의 금융·부동산업 해외직접투자는 2011년 37억 달러에서 2016년 130억 달러로 약 3.5배 증가했다.

해외직접투자에서 금융·부동산업 비중도 13%에서 37%로 확대했다.

저금리가 장기회되면서 해외 금융·부동산업 투자가 활성화 됐다. 미국을 중심으로 자산 가격이 상승하리란 기대가 확산하며 국내 연기금·금융기관의 해외 투자 유인이 높아진 것이다.

또한 이 기간 해외 직접투자도 현지 시장 진출 쪽으로 옮겨갔다. 현지 시장 진출을 위한 제조업 부문 직접투자는 2003∼2009년 157억달러에서 2010∼2016년 350억달러로 늘었다.

1
2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 때문에 제조업체들이 국내 생산 제품을 수출하기보다 해외생산 체계를 구축해 무역 장벽을 피했다. 대기업과 하도급 관계에 놓인 중소기업 동반 해외 진출도 확산하는 추세다.

그러나 보고서는 이같은 금융·부동산업 투자가 늘어나는 것에 대해 글로벌 경기 침체 등으로 자산 가격이 내려갈 때 금융 불안이 국내 파급 경로로 이어질 수 있다며 우려의 시각을 내비쳤다.

이용대 과장과 최종윤 조사역은 보고서에서 "특히 부동산과 같은 실물자산은 주식, 채권 등에 비해 신속한 처분이 어려워 가격 하락 시 손실이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부동산업 해외 직접투자가 지속해서 확대된다면 자산 가격 급격한 변동으로 수익이 감소하거나 평가 손실이 발생할 때 국내 투자기관 재무 구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기대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AR게임 소재도 다룬다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tvN 주말극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13일 증강현실(AR) 게임을 배경으로 다루겠다고...

홍윤화-김민기 17일 결혼…다정한 웨딩사진 공개

'개그계 커플' 홍윤화(30)와 김민기(35)가 8년간의 교제 끝에 오는 17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두 사람의 소속사...

방탄소년단·트와이스, 오리콘 1위 싹쓸이...혐한 움직임 무색

일본 극우 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반한(反韓)ㆍ혐한(嫌韓) 움직임에도 그룹 방탄소년단과 걸그룹 트와이스가...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