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外人 '사자'에 이틀째 상승…코스닥은 830선 붕괴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2.13 16:01:53

코스피

코스피가 13일 외국인의 '사자'에 힘입어 이틀연속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9.81포인트(0.41%) 오른 2,395.19에 거래를 마쳤다.

17.51포인트(0.73%) 오른 2,402.89로 출발한 지수는 낮 한때 2,419.53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오후 들어 개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2,400선까지 내주며 상승분 대부분을 반납하고 강보합으로 장을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천319억 원 순매수했으나 개인과 기관은 각각 1천658억 원, 1천860억 원 순매도했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오는 14일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에 대한 경계감에다 설 연휴 휴장을 앞두고 조심스럽게 접근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와 같은 시장의 믿음이 있는 대형주에는 저가 매수세가 유입됐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1위 삼성전자와 2위 SK하이닉스는 각각 3.98%, 4.30% 급등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1.54%)와 NAVER(0.63%), 삼성물산(3.13%)도 올랐다.

다만 셀트리온(-2.81%), 현대차(-0.97%), POSCO(-1.24%), KB금융(-0.16%), LG화학(-2.02%)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 전기전자(3.45%), 은행(2.20%), 의료정밀(1.96%), 제조업(0.91%) 등은 올랐고, 비금속광물(-2.55%), 기계(-2.46%), 운송장비(-2.15%)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85포인트(1.64%) 내린 829.39로 장을 마쳤다.

전날보다 9.70포인트(1.15%) 오른 852.94로 장을 시작한 코스닥은 외국인과 기관의 '팔자'에 밀리며 결국 830선까지 내줬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70억원, 767억원 순매도했고, 개인만 1천770억원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내 종목이 모두 내렸다.

셀트리온헬스케어(-2.58%)를 비롯해 신라젠(-4.52%), CJ E&M(-1.19%), 바이로메드(-7.53%), 메디톡스(-4.05%), 셀트리온제약(-2.33%), 펄어비스(-1.96%) 등이 약세를 보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국감 업무보고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장 "가상통화·블록체인 동일시 안해"…ICO엔 부정적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와 가상화폐공개(ICO)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 한달]더보기

아파트

서울 전세시장 잠깐 오른 후 안정세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 부동산 시장에는 매매가 위축되는 반면 전셋값은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동산

전문가 "주택시장 연말까지 관망세 이어질 것“

전문가들은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나타나고 있는 서울 등 수도권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일단 연말까지 계속

부동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단기간 전세값 급등하지 않을 것

10월 말 이후 본격화될 종합부동산세·1주택자 양도세 강화 등 9·13대책의 국회 통과 여부와 연말에 공개될 3기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