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外人·기관 '쌍끌이'에 사흘째 상승…2,420선 터치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2.14 15:45:17

코스피

코스피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수'에 2,420선에 안착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6.64포인트(1.11%) 오른 2,421.83에 거래를 마쳤다.

17.28포인트(0.72%) 오른 2,412.47로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한때 2,426.63을 터치하는 등 외국인과 기관의 '사자'에 2,420선을 회복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89억 원, 1천149억 원 순매수했고 개인은 2천111억 원 순매도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신흥국 증시에 대한 위험 회피가 어느 정도 일단락되면서 국내 증시에 외국인 투자자가 돌아오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간 낙폭이 과도했던 삼성전자를 비롯한 정보기술(IT) 업종을 매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외국인의 매수세에 '대장주' 삼성전자는 이날 3.07% 오른 245만원에 장을 마치며 사흘 연속 주가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SK하이닉스(-0.13%)를 제외한 셀트리온(6.29%), 현대차(1.31%), POSCO(1.39%), 삼성바이오로직스(1.75%), KB금융(0.93%) 등이 일제히 올랐다.

다만 롯데그룹주는 신동빈 회장의 법정구속 충격으로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그룹 지주사인 롯데지주는 전 거래일보다 6.02% 급락한 6만2천400원에 거래됐다.

롯데쇼핑(-2.28%), 롯데칠성(-3.25%), 롯데손해보험(-3.33%), 현대정보기술(-5.36%), 롯데푸드(-4.64%), 롯데하이마트(-1.69%) 등 다른 계열사주도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64포인트(2.25%) 오른 848.03으로 장을 마쳤다.

전날 대비 6.21포인트(0.75%) 오른 835.60으로 장을 시작한 코스닥은 이후 꾸준히 오름세를 유지해 850선 탈환을 눈앞에 뒀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630억 원, 기관은 702억 원을 각각 순매수했고 개인은 1천88억 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모두 주가가 상승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5.56%)를 비롯해 신라젠(1.07%), 메디톡스(8.27%), CJ E&M(3.01%), 바이로메드(2.70%), 펄어비스(4.58%), 셀트리온제약(2.28%) 등이 올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