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도요타 손 잡고 자율주행 셔틀버스 스타트업 공동투자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2.27 15:05:45

자율주행차

독일 BMW와 도요타가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제작하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공동 투자했다고 CNBC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MW 아이벤처스와 도요타 AI벤처스는 최근 자율주행 셔틀 스타트업 '메이 모빌리티'(May Mobility)를 위한 1천150만 달러(약 123억 원)의 자금 조달을 주도했다.

미시간 주 앤아버에 있는 메이 모빌리티는 디트로이트 도심에서 자율주행 셔틀을 운행하고 있다.

알파벳의 웨이모와 GM의 크루즈, 테슬라가 가장 고도화된 자율주행 시스템인 5단계 자율주행차 개발을 진행 중인 것과 달리 메이 모빌리티의 전기 셔틀은 10제곱마일(25.9㎢) 면적 내 경로를 따라 운행하도록 설계됐다.

최고 속도는 시속 25마일(40.2㎞)로 느린 편이며, 셔틀 서비스 이용시 월간 요금을 부과하고 있는 메이 모빌리티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텍사스와 플로리다 등 자율주행차 관련 규제가 낮은 지역으로 확장하는 데 이용할 계획이다.

BMW 아이벤처스의 우베 히겐은 메이 모빌리티의 셔틀이 공항 내 장기 주차장이나 대형 기업 캠퍼스에서 근로자를 이동시키는 데 이용되는 것이 적합하다며 조만간 일일 운행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