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국기업에 또 제동…"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전면 조사“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06 15:38:14

퀼컴

미국이 연초부터 중국 기업의 안방 시장 진출에 잇따라 제동을 건 데 이어 이번엔 싱가포르 기업을 상대로 빗장을 걸고 나섰다. 5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자국 반도체 기업인 퀄컴에 6일로 예정됐던 주주총회를 한 달 뒤로 연기하도록 명령했다.

이는 싱가포르의 반도체기업 브로드컴이 퀄컴 인수에 눈독을 들여온 데 급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당초 주주총회에서 브로드컴은 퀄컴 이사회의 과반을 차지해 적대적으로 인수합병(M&A)하는 방안을 노려왔다.

CFIUS는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가 미 국가안보를 위협하는지 조사하게 되며, 여기에는 공화당 존 코닌 상원의원을 포함한 정계 압박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CFIUS를 관할하는 미 재무부는 "이번 조치로 CFIUS는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안을 전면 조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미 당국은 올해 들어 안방 시장에 진출하려는 중국 기업에 줄줄이 빗장을 건 바 있다. 알리바바 자회사인 디지털 결제업체 앤트파이낸셜이 CFIUS 제동에 걸려 미 송금회사 머니그램 인수가 불발됐으며,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도 미 통신사 AT&T의 손을 잡고 미국에 진출하려던 계획이 백지화됐다.

브로드컴은 원래 미국기업이었지만 2016년 싱가포르의 아바고에 인수됐다.

미국이 이처럼 진입 장벽을 높이는 것은 양국 기업 간 인수합병이나 사업 협력으로 자칫 미국 첨단 기술이 중국으로 넘어가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반도체나 이동통신 분야에서는 차세대 기술인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놓고 각국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퀄컴은 중국 기업들의 최대 경쟁사 중 하나로 꼽힌다.

매출 규모 세계 4위인 브로드컴은 지난해 11월부터 3위인 퀄컴 인수를 타진했으나 몸값이 지나치게 낮게 평가됐다는 퀄컴의 반대에 부딪힌 끝에 적대적 M&A를 시도 중이다.

브로드컴이 처음 제안한 인수가는 1천50억 달러였으나, 신경전 끝에 현재 1천170억 달러(약 127조 원)로 조정됐다. 한편 브로드컴은 CFIUS의 제동에도 이미 퀄컴 이사회 중 6석을 이미 확보했으며, 이에 따라 주주총회가 열리면 과반을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6일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