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카르푸, 블록체인 기술 이용해 식품이력추적 강화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8.03.08 09:44:12

카르푸

유럽 최대 소매업체인 프랑스 슈퍼마켓 체인점 카르푸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식품이력추적제를 본격 시행할 것이라고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카르푸는 그동안 특정 지역에서 닭고기에만 적용한 블록체인 기반 식품이력추적 시스템을 올해 안에 달걀, 치즈, 우유, 오렌지, 토마토, 연어, 햄버거 등으로 품목과 대상 지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르푸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식품이력추적제를 프랑스 중부 오베르뉴 지역에서 닭고기 제품에 한해 적용해왔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으로 포장재에 인쇄된 코드를 스캔하면 농부와 가공생산자는 물론 닭이 어떻게, 무엇을 먹고 자랐으며 언제 어디에서 가공처리됐는지와 요리법 등의 정보들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보건당국과 업체가 오염 제품을 즉각 쉽게 추적할 수 있고, 생산자도 자신의 제품의 가치와 특성 등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카르푸는 현재 중국에서 이 시스템을 적용하기 위한 시험을 하고 있으며, 조만간 다른 나라들로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 기술은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를 거래할 때 해킹을 막을 수 있는 일종의 '디지털 거래 기록 공유 원장' 기술로 최근들어 그 특성을 이용한 응용이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이뤄지기 시작했다.

기존의 바코드나 큐코드와 달리 블록체인 기술 기반 시스템은 위변조가 사실상 불가능하고 기록이 (반)영구적으로 남아 있어 소비자에게 매우 투명하고 안전하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지난해 8월 네슬레, 유니레버, 타이슨푸드 등 8개 대형 국제 식품업체들은 미국의 기술기업 IBM이 개발중인 블록체인 기술 기반 식품이력추적 서비스에 침여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글로벌 코인마켓더보기

비트코인

골드만삭스 "비트코인, 개도국서 실질 화폐 가능"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대표적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개발도상국에서 실질 화폐 형태로 성공할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광풍에 헤지펀드도 대박…지난해 투자수익 3천175%↑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광풍에 힘입어 가상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에 투자한 헤지펀드들이 지난해 3천%가 넘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콘, 8월 컴백…미니앨범 '뉴키즈:컨티뉴'

그룹 아이콘이 다음 달 새 앨범으로 컴백해 화제다.

여자친구, 신곡 '여름여름해' 발표 '눈길'

걸그룹 여자친구가 19일 발표할 미니앨범 '서니 서머'(Sunny Summer)는 여름 분위기로 가득한 앨범...

방탄소년단, 리패키지 앨범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리패키지 앨범으로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