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거래량 '서울 송파·경기 화성' 가장 多 ‘46.6%’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08 15:00:36

상가

정부의 부동산 규제 분위기에 대표적인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에 유동자금이 몰리는 가운데 신규 물량이 집중된 송파, 화성 동탄, 인천 등에서 많은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수익형 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오피스텔 거래건수는 총 1만5천57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625건)보다 46.6% 증가했다.

이 기간 서울시 오피스텔 거래건수는 4천701건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진 자치구는 송파구로 1천72건이 거래됐다.

상가정보연구소는 "위례신도시, 문정·장지지구 등에 신규 공급이 대거 풀리면서 수요자들을 끌어들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금천구(883건), 강서구(529건), 마포구(454건), 영등포구(243건) 순으로 오피스텔 거래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해 4월 이후 줄곧 서울보다 많은 거래량을 기록하고 있다.

1월 거래량은 5천517건으로 화성시(737건), 안산시(612건), 수원시(533건), 용인시(458건), 하남시(415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화성시는 동탄2신도시 신규 공급이 본격화되면서 처음으로 경기도 내 월별거래량 1위에 올랐으며, 인천도 인천경제자유구역(송도, 청라, 영종)을 중심으로 많은 거래가 이뤄지며 1월 거래량이 1천204건을 기록했다.

지방에서는 부산(1천665건)의 거래량이 두드러졌다. 오피스텔 시장은 수요 대비 공급이 늘면서 평균 수익률이 떨어지고 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오피스텔 신규 물량 공급이 늘면서 거래량도 덩달아 증가하는 추세지만 투자 여건은 갈수록 불리해지고 있다"며 "입지와 수익률 등을 면밀히 따져보고 투자에 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다음 주 유엔총회 무대 '데뷔'

세계적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전 세계 국가 정상들이 집결하는 유엔총회 무대에...

트와이스 'TT' 유튜브 4억뷰…"한국 여성뮤지션 최초"

그룹 트와이스의 '티티'(TT)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4억 건을 돌파했다.

슈퍼주니어, 10월 8일 미니앨범…"라틴 팝 한번 더"

그룹 슈퍼주니어가 10월 8일 스페셜 미니앨범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을 발표한다.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