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값, 매수세 위축…규제‧재건축 진단강화 영향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09 14:36:48

아파트

집값 상승에 대한 부담감,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여파 등으로 매수세가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이 4주 연속 둔화했다.

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30%로 지난주(0.32%) 대비 오름폭이 줄었다. 이 업체 조사 기준으로 4주 연속 상승세 둔화를 보였다. 전반적으로 매수자들이 감소한 가운데 뉴타운 등 일부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은 강세를 보였다.

동작구가 0.84%로 가장 많이 올랐고 동대문(0.82%)·강동(0.53%)·성동(0.50%)·서대문(0.47%)·용산(0.46%)·강서구(0.35%) 순으로 가격이 올랐다. 동작구 사당동 롯데캐슬은 1천만∼1천500만원, 삼성래미안은 500만∼3천500만원, 신대방동 보라매롯데낙천대는 1천만∼2천500만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안전진단 강화로 매수세가 뚝 끊긴 양천(0.28%)·마포(0.18%)·노원구(0.22%) 등은 상승 폭이 많이 줄었고 중구와 금천구는 보합세를 보였다. 신도시 매매가격도 0.08%로 5주 연속 상승 폭이 감소했다.

분당(0.20%)·평촌(0.10%)·일산(0.06%)·광교(0.06%)·위례(0.05%)·중동(0.03%)이 소폭 상승했고 산본은 0.02%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과천(0.33%)·의왕(0.25%)·안양(0.22%)·광명(0.14%)·용인시(0.12%) 등의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였다.

전세시장은 대체로 안정세를 보인 가운데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보합 전환했다. 부동산114 시세 기준으로 작년 1월 27일 보합세를 보인 이후 13개월여 만에 처음 상승세를 멈췄다.

강동(-0.24%)·노원(-0.11%)·양천(-10%)·서초(-0.07%)·금천(-0.06%)·영등포(-0.04%) 등지는 전셋값이 하락했지만 동대문(0.17%)·성동(0.12%)·동작(0.12%)·서대문구(0.11%)는 상승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韓 '4차산업혁명 신기술' 블록체인·양자통신 수준 최하위

우리나라의 블록체인·양자정보통신 등 새 융합기반 기술 수준이 주요국 가운데 가장 낮다는 전문가 평가가

빗썸, 논란 끝에 팝체인 상장 연기…"타 거래소 상장 후 진행"

대형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 논란까지 불렀던 팝체인 상장을

걷거나 뛰면 가상화폐 적립…코인스텝 앱 출시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CLC 파운데이션은 15일 걷거나 뛰는 등 운동으로 칼로리를 소모하면 그만큼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빌보드 뮤직 어워드, 방탄소년단 음악 ‘세계적 영향력’ …

방탄소년단은 한국시간 21일 오전 9시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

황승언, 시선 사로잡는 S라인 ‘눈길’

배우 황승언이 패션지 코스모폴리탄 6월호를 통해 여름 화보를 공개되어 눈길을 모았다.

위너 송민호의 무궁무진한 매력 '눈길'

위너의 송민호가 화보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슈·특집[추경예산안 통과]더보기

추경안

청년일자리 추경 3.8조 확정…청년고용위기‧위기지역 지원

청년고용위기를 막고 구조조정으로 인한 위기 지역을 돕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추경)이 21

추경안

농식품부, 추경으로 710억 원 확보…농업·농촌 분야에 투입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서 농업·농촌 분야에 710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게시판

교육부 추경예산 1천623억 원…고졸 청년 中企 취업지원 강화

교육부는 2018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1천623억 원이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21일 확정됐다고 밝혔다. 고졸 청년

주택

국토부 추경예산 5천362억 원…역세권 매입·전세임대 2천호 공급

역세권 등지에 청년을 위한 매입임대와 전세임대가 각 1천호 추가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국회에서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