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자동차시장 M&A 10년 만에 최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12 10:23:25

지덩치

작년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인수합병(M&A) 규모가 1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래차 시대에 맞게 사업을 재편하고 관련 기술을 확보하려는 전통적인 완성차 업체들과 정보통신기술(ICT) 업체 간 합종연횡이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12일 글로벌 회계컨설팅 업체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 따르면 2017년 세계 자동차시장에서 이뤄진 M&A는 총 598건으로 전년보다 2.6% 증가했다. 이는 2007년 604건을 기록한 이후 10년 만에 최대 규모다.

작년 전체 M&A 거래액은 532억 달러(약 57조원)로 2016년보다 29.9% 늘면서 500억 달러대 수준을 회복했다. M&A 거래액은 620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달성한 2015년을 제외하고 지난 9년간 줄곧 500억 달러를 밑돌았다.

전년 대비 거래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1년 새 50억 달러 이상의 '메가딜'(megadeal)이 2건 있었기 때문이다. 2016년에는 메가딜이 한 건도 없었던 것과 대조된다.

최대 규모 M&A 기록은 인텔이 세웠다. 인텔은 지난해 8월 이스라엘의 자율주행 기술 업체인 모빌아이를 153 억달러에 사들였다. 또 다른 메가딜은 삼성전자가 작년 10월 미국의 전장(전자장비) 전문기업인 하만을 80억 달러에 인수한 건이다.

이밖에 20억 달러 이상의 굵직한 M&A도 여러 건 있었다.

미국 사모투자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는 작년 8월 닛산의 핵심 부품업체인 칼소닉칸세이를 44억 달러에 사들였다. 중국 자동차 부품업체인 황산 진마는 중타이차를, 미국의 자동차 부품사인 제뉴인 파츠(Genuine Parts)는 유럽 얼라이언스 오토모티브 그룹을 각각 20억 달러에 인수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