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다주택자 9천199명 신규 등록…임대주택 등록 증가세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12 15:04:05

아파트

임대주택 사업자로 등록한 다주택자 수가 두 달 연속 9천 명 대를 유지하며 임대 등록이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9천199명이 임대주택 사업자(개인)로 신규 등록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작년 12월 13일 8년 이상 장기 임대하는 임대사업자를 중심으로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료 혜택을 주는 내용을 골자로 한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4월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가 본격 시행됨에 따라 작년 말부터 임대사업자 등록 건수가 부쩍 늘어났다.

임대주택 신규 등록자 수는 작년 11월 6천159명에서 12월 7천348명으로 오른 데 이어 올해 1월 9천313명으로 9천명 선을 돌파했고 2월도 9천199명을 기록했다. 실제로 하루 평균 등록 건수는 1월 423명에서 2월 오히려 511명으로 늘었다.

2월 신규 임대주택 사업자는 지역별로 서울시(3천598명)와 경기도(3천16명)에서 전체의 71.8%인 6천614명이 등록했다. 서울과 경기도의 비중은 올해 1월(69.5%)보다 소폭 올라갔다.

지난달 늘어난 임대등록 주택은 1만8천600채로, 서울(7천177채)과 경기도(6천357채)에서 전체의 72.6%가 등록됐으며, 2월 말 기준으로 전국에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 사업자는 27만7천명이며 이들이 등록한 임대주택은 총 102만5천 채로 추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대기간이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도 제한되는 임대주택 등록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는 민간 임대차시장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