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다주택자 9천199명 신규 등록…임대주택 등록 증가세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12 15:04:05

아파트

임대주택 사업자로 등록한 다주택자 수가 두 달 연속 9천 명 대를 유지하며 임대 등록이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9천199명이 임대주택 사업자(개인)로 신규 등록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는 작년 12월 13일 8년 이상 장기 임대하는 임대사업자를 중심으로 각종 세금과 건강보험료 혜택을 주는 내용을 골자로 한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4월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가 본격 시행됨에 따라 작년 말부터 임대사업자 등록 건수가 부쩍 늘어났다.

임대주택 신규 등록자 수는 작년 11월 6천159명에서 12월 7천348명으로 오른 데 이어 올해 1월 9천313명으로 9천명 선을 돌파했고 2월도 9천199명을 기록했다. 실제로 하루 평균 등록 건수는 1월 423명에서 2월 오히려 511명으로 늘었다.

2월 신규 임대주택 사업자는 지역별로 서울시(3천598명)와 경기도(3천16명)에서 전체의 71.8%인 6천614명이 등록했다. 서울과 경기도의 비중은 올해 1월(69.5%)보다 소폭 올라갔다.

지난달 늘어난 임대등록 주택은 1만8천600채로, 서울(7천177채)과 경기도(6천357채)에서 전체의 72.6%가 등록됐으며, 2월 말 기준으로 전국에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 사업자는 27만7천명이며 이들이 등록한 임대주택은 총 102만5천 채로 추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대기간이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도 제한되는 임대주택 등록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는 민간 임대차시장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피플스초이스상 결선후보 올라…신곡 '아이돌'도

유엔총회 무대까지 진출한 방탄소년단(BTS)이 팬들의 온라인 투표로 영화, TV, 음악 부문의...

'여우각시별' 이제훈-채수빈, 설레는 인연의 시작

이제훈과 채수빈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설레는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JYP 떠난 전소미 YG 테디와 손잡았다 "솔로 데뷔 확률↑"

전소미가 더블랙레이블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더블랙레이블은 지난 24일...

이슈·특집[9·13부동산 대책]더보기

아파트

[9·13 부동산 대책]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 가능

정부가 지난 13일 내놓은 주택시장 안정 방안 중 대출억제책이 기존 주택대출 만기연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아파트

[9‧13부동산 대책] 주택보유자, 규제지역 내 신규 주택대출 금지

앞으로 주택을 보유한 사람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서 주택을 신규 구입할

부동산대책

[9·13부동산 대책] 분양권 소유자 무주택자서 제외·부정당첨자 계약 취소

9·13 부동산 대책에는 분양권이나 입주권 소유자는 무주택자에서 제외하고 부정 당첨자에 대한 계약 취소를 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