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전기·전자만 '독주'…2,480선서 숨고르기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13 09:39:43

코스피

3일 연속 1%대 상승한 코스피가 나흘 만에 숨을 고르고 있다. 무역 분쟁 우려가 재부각됐지만,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지수가 혼조세다. 13일 오전 9시 15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60포인트(0.06%) 오른 2,485.72를 가리키고 있다.

전날보다 1.07포인트(0.04%) 내린 2,483.05로 출발한 코스피는 2,480대 중반을 오가면서 방향을 탐색하고 있다.

지난밤 뉴욕증시에서는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으나 무역 분쟁 우려가 재부각되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에서 무역분쟁 이슈가 지속한다는 점은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증시에서는 부담"이라며 "다만 반도체 업황에 대한 밝은 전망이 나와 업종 기대감이 높아졌다는 점은 우호적"이라고 분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976억 원어치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의 순매수는 전기전자(1천390억 원) 업종에 집중되고 있다. 반면 개인(592억 원)과 기관(375억 원)은 모두 매도 우위다.

장 초반 시가총액 상위주는 1·2위를 제외하면 대체로 하락하는 분위기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2.13% 올라 250만원을 넘었고, SK하이닉스도 3.53% 상승했다.

그러나 셀트리온(-1.55%), 포스코(-1.13%), 삼성바이오로직스(-0.87%), LG화학(-1.46%), KB금융(-2.19%), 삼성물산(-0.75%) 등이 함께 하락하고 있다. 현대차와 NAVER는 보합세다.

업종별로도 전기전자(2.27%)가 큰 폭으로 상승하지만 금융업(-1.23%), 보험(-1.12%), 증권(-1.08%), 은행(-0.95%), 건설업(-0.93%), 섬유의복(-0.90%), 전기가스업(-0.87%), 철강금속(-0.86%) 등 나머지 대부분 업종이 약세다.

코스닥은 나흘 만에 하락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62포인트(0.30%) 내린 881.65를 가리키고 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7포인트(0.03%) 내린 884.54로 출발해 큰 등락 없이 상승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

신라젠(2.28%)을 제외한 셀트리온헬스케어(-0.94%), 바이로메드(-1.29%), 메디톡스(-1.35%), CJ E&M(-0.65%), 펄어비스(-1.42%), 티슈진(-1.13%), 셀트리온제약(-1.04%) 등 시총 상위주가 대부분 약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더보기

아시안컵 축구

[아시안컵] 한국-중국전, 응원도 빛났다...한국 축구 '조별순위' 1위로 우승컵 도전

예상했던 대로 중국은 한국의 상대가 아니었다. 월드클래스 손흥민은 중국의 수비수를 농락했고 그의 발을 통해

펫티켓

반려동물 키우세요? 관련 법규와 펫티켓 숙지하세요

우리나라는 반려동물 인구 천만시대에 접어들었지만 관련 제도에 대한 인지와 준수 수준은

산드라 오 킬링이브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다

#아시아 배우 최초의 골든글로브 시상식 진행 #아시아계로서는 38년만에 여우주연상 수상 #골든글로브에서

이슈 [CES 2019]더보기

삼성

[CES 2019] 삼성·LG·현대차·네이버…CES서 '4사 4색' 로봇 경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 열린 'CES 2019'에서는 국내 대기업들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로봇

현대기아차

[CES 2019] 현대·기아차 CES서 '홀로그램 AR 내비'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 웨이레이(Wayray)와 손잡고 개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