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전기·전자만 '독주'…2,480선서 숨고르기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13 09:39:43

코스피

3일 연속 1%대 상승한 코스피가 나흘 만에 숨을 고르고 있다. 무역 분쟁 우려가 재부각됐지만,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지수가 혼조세다. 13일 오전 9시 15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60포인트(0.06%) 오른 2,485.72를 가리키고 있다.

전날보다 1.07포인트(0.04%) 내린 2,483.05로 출발한 코스피는 2,480대 중반을 오가면서 방향을 탐색하고 있다.

지난밤 뉴욕증시에서는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으나 무역 분쟁 우려가 재부각되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에서 무역분쟁 이슈가 지속한다는 점은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증시에서는 부담"이라며 "다만 반도체 업황에 대한 밝은 전망이 나와 업종 기대감이 높아졌다는 점은 우호적"이라고 분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976억 원어치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의 순매수는 전기전자(1천390억 원) 업종에 집중되고 있다. 반면 개인(592억 원)과 기관(375억 원)은 모두 매도 우위다.

장 초반 시가총액 상위주는 1·2위를 제외하면 대체로 하락하는 분위기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2.13% 올라 250만원을 넘었고, SK하이닉스도 3.53% 상승했다.

그러나 셀트리온(-1.55%), 포스코(-1.13%), 삼성바이오로직스(-0.87%), LG화학(-1.46%), KB금융(-2.19%), 삼성물산(-0.75%) 등이 함께 하락하고 있다. 현대차와 NAVER는 보합세다.

업종별로도 전기전자(2.27%)가 큰 폭으로 상승하지만 금융업(-1.23%), 보험(-1.12%), 증권(-1.08%), 은행(-0.95%), 건설업(-0.93%), 섬유의복(-0.90%), 전기가스업(-0.87%), 철강금속(-0.86%) 등 나머지 대부분 업종이 약세다.

코스닥은 나흘 만에 하락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62포인트(0.30%) 내린 881.65를 가리키고 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7포인트(0.03%) 내린 884.54로 출발해 큰 등락 없이 상승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

신라젠(2.28%)을 제외한 셀트리온헬스케어(-0.94%), 바이로메드(-1.29%), 메디톡스(-1.35%), CJ E&M(-0.65%), 펄어비스(-1.42%), 티슈진(-1.13%), 셀트리온제약(-1.04%) 등 시총 상위주가 대부분 약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아이콘, 8월 컴백…미니앨범 '뉴키즈:컨티뉴'

그룹 아이콘이 다음 달 새 앨범으로 컴백해 화제다.

여자친구, 신곡 '여름여름해' 발표 '눈길'

걸그룹 여자친구가 19일 발표할 미니앨범 '서니 서머'(Sunny Summer)는 여름 분위기로 가득한 앨범...

방탄소년단, 리패키지 앨범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리패키지 앨범으로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