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신용자 가계대출 비중 ↑…5년 만에 17%p↑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03.13 14:44:28

가계대출

차주의 신용등급이 1∼3등급인 고신용자 대출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기준으로 보면 중상위층의 가계대출 비중이 늘고 있었다.

한국은행이 13일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실에 제출한 이주열 총재 청문회 답변서를 보면 가계대출 중 차주가 고신용자(신용등급 1∼3등급)인 경우는 68.0%로 집계됐다.

고신용자 차주 비중은 2012년만 해도 전체 가계대출의 절반(50.9%)에 불과했으나 매년 상승했다.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보면 2016년(65.7%)보다 2.3%포인트 상승했으며 2012년과 견주면 17.1%포인트 확대된 것이다.

반면 중신용자(신용등급 4∼6등급), 저신용자(신용등급 7∼10등급) 가계대출 비중은 쪼그라들었다.

중신용자 비중은 2012년 35.4%에서 매해 줄어 작년 3분기 25.5%로 떨어졌고 저신용자 비중은 같은 기간 13.7%에서 6.5%로 반 토막이 됐다. 소득 기준으로도 저소득층의 가계부채 비중은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한국은행의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소득 하위 40% 가계대출 비중이 2015년 14.6%에서 2017년 13.3%로 1.3%포인트 떨어졌다.

세부적으로 보면 소득 하위 20%인 1분위의 가계부채 비중은 2015년 3.7%에서 2017년 3.6%로, 차 하위 계층인 2분위 비중은 10.9%에서 9.7%로 떨어졌다. 반면 중산층으로 볼 수 있는 소득 3분위 비중은 15.7%에서 17.4%로 1.7%포인트, 소득 4분위는 24.4%에서 25.0%로 0.6%포인트 각각 올랐다.

가계대출 차주 중 고신용자가 늘고 저소득층이 줄어드는 것은 가계부채 문제가 금융시스템 불안으로 번질 개연성을 낮춘다는 측면으로 해석될 수 있다.

가계대출 중 고신용 차주 비중 확대 배경으로 한은은 "금융기관들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고신용 차주에 대한 대출을 적극적으로 취급한 것"이라며 "또 가계대출 연체율 하락으로 차주의 신용등급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데 주로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