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과학영재학교 ‘입학사정관제’ 도입 첫 선발

By 이희민 기자 (hmlee@jknews.co.kr) 2009.07.31 15:15:44



정부의 발표이후 국내 고등학교중에서 최초로 입학사정관제를 도입해 실시한 학교가 나왔다.

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는 지난 30일 올해 처음으로 입학사정관제도를 도입해, 2010년도 신입생 144명 중 44명의 신입생을 우선적으로 뽑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전체 30%에 해당하는 적지 않은 수로 합격자 명단은 일반전형이 끝나는 다음달 21일 최종발표된다. 

한국과학영재학교의 이번 입학사정엔 1291명이 지원해 내신성적, 탐구활동,봉사활동, 에세이 등 1단계 학생기록물 평가와 2단계 잠재성 다면평가를 거쳐 선발됐다. 

실제 전형 과정에서는 사교육에 의해 훈련된 영재들을 배제시키기 위해 각종 경시대회의 입상실적이나 지필고사를 통한 평가를 완전히 제외했다고 학교 측은 밝혔다.
 
26명의 입학사정관들은 평가신뢰도와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학생들이 낸 추천서와 자기소개서, 영재성 입증자료 등을 우선 검토했다.

학생들이 낸 자료들에는 6살때부터 곤충을 묘사해 그리고, 특징을 상세히 기록한 공책이나, 로드킬을 당한 동물들 사례와 방지 아이디어를 적어 놓은 리포트등 사교육을 통해서는 준비하기 힘든 자료들이 많았다. 

입학사정관측은 검증 결과 사교육을 전혀 받지 않거나 거의 받지 않은 학생을 13명이나 뽑을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선발인원 44명의 약30%에 해당하는 수다. 

한국과학영재학교 권장혁 교장은 “처음엔 입학사정관들 사이에서도 ‘정말 좋은 학생을 뽑을 수 있을까’ 반신반의했다. 결과를 보니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흡족한 마음을 밝혔다. 
 
권 교장은 또 "반드시 올해 입학사정관제로 선발한 학생들이 얼마나 잘 적응하는지와 학업성취도 등의 결과를 분석할 것"이라며 "만족할 만한 분석 결과가 나올 경우 100% 입학사정관제로 선발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과학영재학교측는 2011학년도부터 입학사정관제에 따른 선발비율을 70%이상으로 상향키로 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