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와치폰’ 영국서 뜨거운 인기 ‘1천달러 아깝지 않아’

재경일보 김세준 기자 (sjkim@jknews.co.kr) 김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09.09.10 17:50:52

LG전자의 3세대 터치폰인 '와치폰'(LG-GD910)이 영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10일 LG전자는 지난달 말 영국 런던의 명품 거리 본드 스트리트에 위치한 이동통신사 오렌지 매장에서 '와치폰'이 판매 시작 10분만에 초기 수량 50대가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와치폰'이 1천 달러가 넘는 고가이기에 더욱 놀라운 결과다.

3세대 터치폰인 '와치폰'은  손목 시계 모양으로 일반 휴대폰의 절반에 불과한 3.63cm, 두께 13.9mm의 화면을 가졌으며 인터넷은 물론 영상 통화도 가능하다. 음성 인식, 문자를 음성으로 변환해주는 TTS, 생활 방수, 블루투스, 전화번호부, 일정표, MP3 플레이어, 스피커폰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을 갖췄다.

또한 이 제품은 실제 고급시계 제작에 쓰이는 재료와 방식을 그대로 적용해 앞면에는 완만한 곡선으로 처리된 강화유리를, 테두리에는 고급 금속 소재를 사용해 견고함을 높였다.

특히 햇빛이나 형광등 등 외부 빛을 광원으로 사용해 액정표시장치(LCD)가 꺼진 상태에서 시계화면을 볼 수 있어, 평상시에는 일반 시계로 사용가능하다.

한편, '와치폰'은 7월 유럽 주요 이동통신사업자인 오렌지(Orange)社 및 대형 유통사인 카폰웨어하우스(Carphone Warehouse)를 통해 출시됐으며, 아시아, 중동, 호주, 중남미 등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가격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으나 1,200달러 내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