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간폭스, 강박증세 고백 “정신병에 가까울 만큼의 증상 보여”

재경일보 온라인뉴스팀 기자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0.05.19 17:43:07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섹시스타 메간 폭스(24)가 정신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해 화제다.

호주 뉴스닷컴은 19일(현지시각) 메간 폭스가 강박 장애를 앓고 있어 공공화장실이나 식당의 포크와 나이프 등을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폭스는 “병에 가까울 만큼의 증상을 보인다. 더 이상 개선될 여지가 없다”면서 “누군가가 사용한 화장실이나 욕실을 보면 박테리아가 사방에 득실거린다고 생각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또한 레스토랑의 포크 또한 사람들이 사용했을 텐데 내 입속으로 박테리아가 들어간다는 생각을 하면 끔찍하다"고 밝혔다.

이런 강박증세 때문에 가급적이면 집에서 요리를 해서 먹는 것을 좋아하는 폭스는 "심하게 굶다가 요리를 해서 먹지만 내 요리실력은 형편없다"며 "아우것도 먹지 않고 일주일은 거뜬히 버틸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영화 ‘트랜스포머’로 월드스타 자리에 올라선 메간 폭스는 현재 할리우드에서 가장 섹시하고 몸값이 높은 배우로서 바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샤이니 민호, 4월 15일 해병대 입대

그룹 샤이니의 민호(28)가 오는 4월 15일 입대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감우성-김하늘, JTBC '바람이 분다'서 멜로 호흡

배우 감우성(49)과 김하늘(41)이 JTBC 새 멜로드라마 '바람이 분다'로 만난다고 양측 소속사가

트와이스 일본 돔투어 화려한 개막…"꿈 이뤘어요"

그룹 트와이스의 일본 돔투어가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