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환자 유치기관 등록’ 악용하는 병원들

재경일보 박대웅 기자 (dwpark@jkn.co.kr) 박대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1.03.28 18:23:39

외국인 환자 유치 기관 등록제 ‘유명무실’

『 사례 #1 중국 북경에 사는 A씨는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를 찾았다. 물론 타국에서 수술 받는 것은 A씨에게도 두려운 일이었다. 그래도 한류로 한국에 대한 신뢰가 높았고, 보건복지부에 등록된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이라는 말에 마음을 놓았다. 하지만 이 성형외과는 외국인 환자를 위한 준비는 잘되어 있지 않았다. 훈련된 전문 코디네이터가 아닌 아르바이트 통역사를 쓰고 있는 등 의사소통뿐 아니라 불편한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니였다. 그래도 A씨에게는 수술결과는 만족스러울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가 있었다. 그러나 결과는 썩 만족스럽지 못했고 부작용에도 시달렸다. 결국 A씨에게 한류의 좋은 추억은 남지 않았다. 지금도 한국을 생각하면 악몽을 꾸는 것 같다.

사례 #2 서울 압구정동의 한 치과는 지난달 ‘외국인 환자 유치 기관 등록’을 마쳤다. 하지만 이  치과 원장 K씨는 외국인 환자 유치에는 별 관심이 없다. 다만 홈페이지뿐 아니라 블로그,카페 등을 통해 외국인 환자 유치 인증 기관이라는 점을 열심히 알릴 뿐이였다. 신뢰도가 높아진 이 치과를 찾는 국내 환자가 크게 늘었고, K씨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의료관광 활성을 위해 재정한 ‘외국인환자 유치기관 등록’을 악용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미자격 의료기관 및 유치업자의 난립을 막아 한국의료서비스의 대외 이미지 실추를 방지하기 위함이라는 본래의 법 재정 취지는 유명무실해진 지 오래다.

지난해 국정감사를 통해 밝혀진 통계에 따르면 외국인 환자 유치 등록기관 1453개 중 실적이 있는 의료기관은 508개에 불과했다. 이중에는 준비를 철저히 하기 위해 아직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하지 않은 곳이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적을 올리지 못한 기관도 있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많다.

외국인 환자 유치 인증 기관임을 내세워 외국인 환자를 제대로 된 준비 없이 유치해 국가 이미지를 실추시키거나 심하게는 터무니 없이 높게 의료비를 책정해 피해를 입히는 경우를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아예 외국인 환자 유치를 하지 않으면서도 유치 기관 등록을 홍보 수단으로 사용하는 곳들도 적지 않다.

국내 한 병원 관계자는 “외국인환자 유치 등록기관 등록 기준이 낮고 의료수준에 대한 평가는 전혀 없다 보니 여러 부작용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좀 더 변별력은 갖춘 등록 기준을 만드는 등의 대안 마련을 통해 문제를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
외국인 환자 유치 기관 등록을 악용해 국내 홍보에만 열을 올리는 기관이 늘고 있다. (※ 위 사진은 자료사진으로 기사내용과 실제 관련은 없음)

보건복지부도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등록기관 기준을 높이고, 3년 동안 실적이 없는 기관에 대해 등록을 취소하고 2년 동안 재 등록신청을 받지 않는 등의 대안을 마련했지만 규제개혁위원회에 반려에 막혀 아직까지 개선된 사항이 없다.

복지부 관계자는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한 법 개정 당시에도 의협, 병협 등에서 등록 기준을 놓고 잡음이 많았다”며 등록 기준을 높이는 것이 쉽지 않음을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사후관리를 강화하라고 하지만 행정적 역량이 모든 등록기관에 미치기에 역 부족이고 법적으로 제재할 방법이 없는 상황에서 단순히 권고 수준밖에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이 밖에 외국인환자에 대한 유린행위에 대한 제재법안을 국회에 올린 상태이지만 다른 의료법 처리와 함께 묶여 계류 중이다.

규제개혁위원회 관계자는 “최대한 많은 의료기관이 시장 원리에 따라 경쟁할 수 있도록 등록 기준을 낮게 유지하는 것이 옳다”라며 “취지와 다르게 부작용이 나는 부분을 감안해 등록 취소 기준은 마련하는 것이 좋지만, 당초 제안된 3년은 기간이 짧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등록 기준을 높이거나 취소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어렵다면 제대로 된 준비를 갖춘 기관에 별도의 인증을 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복지부 관계자는 현재 의료기관 인증 외에 외국인 환자 유치 기관을 대상으로 별도의 인증을 마련하는 것은 어렵다고 난색을 표시했다.

결국 여러 부작용을 낳고 있는 ‘외국인 환자 유치 등록제’는 근본적인 해결책 없이 당분간 현 상태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외국인 환자를 유치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 중인 한 병원 관계자는 “아직 한국의 의료관광 시장은 걸음마 수준으로 벌써부터 여러 부작용으로 국가 이미지가 실추되면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제도 개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을 시기를 놓치고 지연시키면, 후에 더 큰 문제로 다가 올 것” 이라고 지적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암호화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가상통화 화폐 아냐"…세탁방지 의무

가상통화(암호화폐·가상화폐)는 화폐가 아니며 국가 차원에서 이를 활용한 자금세탁을 막아야 한다는

고팍스

정보보호 공인받은 고팍스…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첫 ISMS 획득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가 업계 최초로 국내 최고 수준의 종합 정보보호 인증을 획득했다. 22일

빗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BK컨소시엄에 4천억에 팔렸다

국내 주요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BK 글로벌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12일 금융권에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기대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AR게임 소재도 다룬다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tvN 주말극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13일 증강현실(AR) 게임을 배경으로 다루겠다고...

홍윤화-김민기 17일 결혼…다정한 웨딩사진 공개

'개그계 커플' 홍윤화(30)와 김민기(35)가 8년간의 교제 끝에 오는 17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두 사람의 소속사...

방탄소년단·트와이스, 오리콘 1위 싹쓸이...혐한 움직임 무색

일본 극우 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반한(反韓)ㆍ혐한(嫌韓) 움직임에도 그룹 방탄소년단과 걸그룹 트와이스가...

이슈·특집[연말정산 미리보기]더보기

연말정산

연말 정산 오늘부터 챙기세요...'보너스 vs 세금폭탄'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예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연말정산

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