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의눈] 담철곤 오리온 회장 횡령죄, 주주들도 봐줄까

재경일보 김동렬 기자 (drkim@jkn.co.kr) 김동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2.03.23 17:36:08

[재경일보 김동렬 기자] 담철곤 오리온 회장의 재선임 여부를 두고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오리온은 오는 30일 열릴 주주총회에서 담철곤 회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2명을 선임하는 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담철곤 후보는 오리온 대표이사 회장 외에도 온게임네트워크와 오리온레포츠의 이사를 겸직하고 있으며, 고가의 미술품을 법인 자금으로 구입해 자택에 장식하는 등 300억원대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지난해 5월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담 회장과 부인 이화경 사장이 그룹 고위 임원으로부터 조성한 비자금을 100억원 규모로 장기간 전달받은 것과, 회삿돈으로 람보르기니·포르쉐 등 고급 외제차를 리스해 개인용도로 써온 사실을 확인했다.

담 회장은 회사자금 횡령·유용 혐의로 1심에서는 징역 3년을 받았으며, 최근 항소심에서는 그림값 변제 및 경영공백 등이 감안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이와 관련,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CGCG) 등 일부에서는 담철곤 후보가 불법행위로 회사에 손실을 끼쳤다며 선임에 대해 반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한편, 회사의 이사회가 감사 보수한도를 5억원으로 늘리는 안건을 상정한 것도 논란을 야기할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감사 수를 1명에서 2명으로 늘리며 한도 역시 2억원에서 5억원으로 늘린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오리온은 전기에 보수한도 2억원에 못 미치는 7300만원을 집행해, 인원 수 증가 외에 별다른 이유 없이 한도액을 과다 책정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비트코인

가상화폐 취급업소 대부분 지갑관리 보안 개선 미흡

가상화폐(암호화폐) 취급업소 대부분이 가상화폐 지갑관리 보안을 개선하라는 권고를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암호화폐

벤처서 빠진 가상화폐 업계 반발…"종기 아프다고 다리 베는 격"

중소벤처기업부가 벤처기업 분류에서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종을 제외하기로 하면서 업계가 강력히

비트박스 트론

라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박스, 첫 코인 '트론' 상장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싱가포르 소재 자사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박스'가 첫 코인 '트론'(TRX)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월드투어 대장정 나서는 방탄소년단…16개 도시 33회 공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달 말부터 국내외 약 80만 명의 팬들과 만나는 월드투어...

엑소 백현·로꼬, 31일 듀엣곡 '영' 공개

엑소 백현과 래퍼 로꼬가 듀엣곡을 선보인다.

송지효-장윤주, 라이프타임 예능 '파자마 프렌즈' 출연

라이프타임은 배우 송지효와 모델 장윤주,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우주소녀 성소가 새 예능...

이슈·특집[2018년세법개정]더보기

의료비

의료비 공제 변화…산후조리원 비용 넣고 실손보험금 뺀다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금으로 보전받은 금액을 의료비로 세액공제 받는 길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연간 총급여

맥주

맥주 종량세 과세 ‘그대로’…금융종합과세 확대방안 빠져

수입 맥주와 국산 맥주 간 차별적 과세표준 산정 요소를 없애기 위해 제안됐던 맥주 종량세 체계 도입안이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