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정치적 리스크 커지고 있지만 국민행복기금 3월 출범"

재경일보 이형석 기자 (hslee@jkn.co.kr) 이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3.02.28 19:03:08

"중소기업·서민 금융지원 위축 없도록 점검"

[재경일보 이형석 기자] 추경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8일 "정치적 리스크(위험)가 커지고 있지만 국민행복기금이 3월 중 차질없이 출범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진행상황을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추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5층에서 열린 '비상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대외적 정치적 리스크가 커지는 만큼 금융·자본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라고 당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부위원장은 국제 금융시장에 대해서는 "이탈리아 총선 직후 일시적인 영향을 받았으나 다시 미국 주가가 오르고 이탈리아 신용위험이 하락하는 등 안정을 되찾았다"고 평가했다.


또 국내 금융시장도 별다른 동요가 없으며 외화차입 여건도 양호한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지난해 미국의 신용등급 하락 등 과거 사례를 볼 때 불확실성이 커지면 글로벌 경기가 불안해질 가능성이 있고 대북 리스크도 남아 있는 만큼 금융시장 동향을 밀착 점검하고 필요 시 시장 안정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추 부위원장은 또 정치적 리스크로 중소기업이나 서민 지원이 위축되지 않도록 점검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이 중소기업에 공급하기로 한 186조원과 햇살론·미소금융 등 서민금융 3조원이 차질없이 지원되도록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미국 연방정부의 예산 자동삭감(시퀘스터)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자 금융감독원과 합동으로 열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안심전환대출]더보기

아파트

서민형 전환대출 신청...주택가 낮은 순대로 20조원 공급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신청 접수가 16일

안심전환대출

[일문일답] 신규 구입목적 집단대출·중도금 대출 전환 불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변동에 대한 부담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연 1%대의 고정금리로 환승할 좋은

대출

[일문일답]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요건과 상환방식

▲강화된 LTV 규제로 인해 원금 일부를 상환해야 하는 것은 아닌가. --대출신청액이 담보가액의 최대 70%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구혜선과 파경 위기' 안재현, tvN '신서유기7' 하차

배우 구혜선(35)과 파경 위기를 맞은 안재현(32)이 결국 출연 예정이던 tvN 예능...

같이의 가치를 아는 중소기업…'사장님이 미쳤어요'

KBS 1TV는 오는 18일 오후 7시 40분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사장님이 미(美)쳤어요'를...

아이콘 김진환 팬클럽, '사랑의 연탄·라면' 1천4개 기부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 멤버 김진환의 팬클럽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연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