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농심, '백두산 백산수' 북한 나진항 거쳐 부산항에 들어와.."물류경로 검토 개발 의미"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농심은 백두산 백산수가 북한 나진항을 거쳐 부산항에 들어왔다고 7일 밝혔다. 민간 상업용 컨테이너 화물이 나진항을 거쳐 국내에 들어온 것은 지난 2010년 5∙24 대북 제재 이후 처음이다.

농심 백산수의 나진항 이용은 나진-하산 프로젝트 3차 시범운송 사업의 일환이다. 이 프로젝트는 러시아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연결하는 철로 개보수, 나진항 현대화사업, 복합물류 사업 등으로 포스코, 현대상선, 코레일이 주관하고 통일부와 외교부가 지원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생수사업은 물류비 관리가 중요한 분야로, 농심은 다양한 국내 반입 경로를 검토하고 있었고, 이런 가운데 프로젝트 주관사의 시험 사업 참여 요청이 있었다"며 "농심으로서는 다양한 물류 경로를 검토하고 개발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생수사업은 물류비 관리가 중요한 분야로, 농심은 다양한 국내 반입 경로를 검토하고 있었고, 이런 가운데 프로젝트 주관사의 시험사업 참여 요청이 있었다. 다양한 물류 경로를 검토하고 개발한다는 의미가 있다.

부산항에 도착한 백산수 물량은 컨테이너 10개 물량으로 약 170톤 규모다. 올 해 백두산 백산수의 국내 반입 물량은 10만톤 규모로 전량 대련항-평택·부산 루트를 통해 들어왔다. 내년도 물량은 올 해의 두배인 20만톤 수준을 예상되고 있다.

물류비 절감 효과는 이번 사업이 정례화되고 정기 노선화되어야만 측정 가능하다. 시범사업이기 때문에 측정이 불가능하다. 농심 측은 수송 거리가 짧아지고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한 해상운송 비중이 늘어난다는 점은 장점이라고 말했다.

백산수 생산공장에서 나진까지는 차량으로 250km, 부산항까지는 선박으로 950km로 기존과는 거리 측면에서 약 800km 정도가 가까워진다. 이 노선이 정기화되면 육상 구간을 차량이 아닌 철도로 운송, 물류비를 더욱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농심은 예상하고 있다.

백산수 신공장은 현재 중국내 철도망을 이용하는데 최적화 돼 있다. 농심은 중국 정부로부터 백산수 생산시설부터 인근 철도역까지의 2.5km 구간을 통째로 사들여 독점적으로 사용한다. 생산된 백산수를 즉시 철도망을 통해 실어날 수 있는 체계가 완성 돼 있다.

외국정부로부터 국가기간망인 철도 운송권을 따낸 사례는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다. 농심은 백산수 공장에서 시작되는 철도를 통해 중국 어느 곳에나 신속하게 물량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나진-하산 프로젝트가 상설화되고 노선이 정기화되면 백두산 백산수의 해외 수출에 활용, 백산수의 글로벌 브랜드 도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농심은 지난 10월 중국 연변 이도백하, 백두산 기슭에 백산수 신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연간 생산량은 새로운 설비에서 100만톤, 기존 설비까지 합하면 125만톤으로 국내 생수제조 업체중 최대의 규모다.

백산수 신공장을 지으면서 세계적인 생수 업체의 기술력과 제조 설비를 적용했다고 한다. 에비앙, 피지워터 등을 생산하는 업체에 보틀링(물을 병에 담는 과정) 설비를 공급한 독일의 크로네스는 물론 스위스, 캐나다 등 세계 유수 기업의 설비로 백산수 제조 전과정을 구축했다.

농심 관계자는 "백산수를 에비앙과 맞서는 글로벌 명품 생수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나진-하산 프로젝트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면 글로벌 시장 공략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