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Fintech)가 일반 모바일 결재와 다른 점은 무엇일까?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6.01.06 11:48:10


핀테크란 금융(Financial)과 정보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인터넷과 모바일 공간에서 결제와 송금, 이체를 하거나, 인터넷 전문 은행, 크라우드 펀딩, 디지털 화폐 등 각종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산업을 뜻한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개념 그대로의 핀테크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이미 전자상 거래는 일상적으로 사용될 만큼 보편화되어 있다. 정보통신기술이 발달하며 은행 지점 간 자유로운 실시간 입출금 거래가 가능해졌고, 증권사 지점을 통하지 않아도 온라인상에서 자유롭게 주식을 거래할 수 있게 됐다.

그렇다면 최근 들어 핀테크가 주요한 개념으로 주목받는 이유는 뭘까? 예전엔 금융 회사들이 필요에 따라 정보통신 기술을 선택해 금융서비스를 제공한 반면, 최근엔 비금융 분야의 정보통신기업들이 주도권을 쥐고 금융 관련 영역에 진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이폰 이후 모바일 시장을 점령한 스마트폰, 태블릿 PC는 이 같은 변화에 불을 붙였다.

핀테크는 인터넷 금융 업무를 단순, 간편화 해, 전 세계에 금융 혁명을 몰고 올 것으로 예측된다. 자금을 투자하려는 사람과 빌리려는 사람 사이에서 중개자 역할을 해왔던 기존의 금융 비즈니스는, 인터넷과 테크놀로지가 그 자치를 대신 차지해 파괴적 혁신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이미 삼성, 애플, 아마존, 구글 등 세계적 IT기업이 각자 '페이'라는 이름의 전자결제 플랫폼을 차지해 핀테크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한국 인터넷 환경이 전자 결제에 불편하다는 지적을 받자, 비효율적 플랫폼인 액티브엑스(ActiveX)가 정부 주도로 시장에서 퇴출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 금융 시스템의 특수성 탓에 핀테크가 자리 잡지 못할 거란 예측도 적지 않다. 외국과 달리 신용카드 발급과 대출이 쉬운 편인데다, 모바일 뱅킹도 활발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을 이용한 금융거래는 수수료가 거의 없다. 핀테크가 끼어들 틈은 매우 작아, 새로운 수익 창출원이 될지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있는 것이다. 핀테크란 산업의 성패를 가늠하기엔 아직도 연구가 많이 필요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싱가포르-홍콩, 가상화폐 새 중심지로 부상

싱가포르와 홍콩이 가상화폐(암호화폐)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싱가포르와 홍콩이 블록체인

美SEC, 사기 혐의로 센트라 공동창업자 고소

미국 증권 거래위원회(SEC)는 전설의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를 앞세워 ICO 모금을 진행한 센트라테크의 공동

러시아 대법원, 암호화폐 웹사이트 금지 재검토 명령

러시아 대법원은 암호 화폐 정보 사이트 폐쇄에 대한 항소심 판결에서 재검토 명령을 내렸다. 20일 러시아 법률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로이킴, 5월 베스트 앨범으로 일본 진출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5)이 5월 일본에서 데뷔를 예고해 눈길을 모았다.

소유, 제주도에서 여유로운 일상 '눈길'

가수 소유가 제주도의 일상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나윤권, 11년만의 정규앨범으로 컴백

가수 나윤권(본명 황윤권·34)이 5월 10일 정규 3집으로 컴백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슈·특집[장애인 보험료 차별 개선]더보기

최종구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ATM 대폭 개선

금융당국이 '장애인 차별금지법' 시행을 계기로 장애인 금융서비스 차별 해소에 나섰다. 앞으로 전동휠체어

최종구

장애인 보험료 차별 금지 및 전동휠체어 보험 출시

보험에 가입할 때 장애를 알릴 의무가 폐지되고, 장애인 보험료 차별도 금지하며, 전동휠체어 보험도 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