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식민지 경성을 뒤바꾼 디벨로퍼 정세권의 시대, 일본인의 북촌진출 막았다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2.19 10:13:16

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저서: 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저자: 김경민
출판: 이마
발행일자: 2017년 2월 1일
가격: 15,000원

일제시대 도시개발과정에서 북촌을 비롯한 한옥마을을 지킨 이는 건축왕 정세권이었다. 그는 경성전역에 한옥집단지구를 건설하여 오늘날 한옥을 좋아하는 한국인은 물론 세계인들이 서울에 오면 찾을 수 있는 한옥마을을 설계하고 건축하였던 것이다.

춘원 이광수의 부인이자 조선 최초의 여의사인 허영숙이 효자동 175번지에 건설한 ‘허영숙산원’도 정세권이 지었고, 춘원은 그이 가회동 가옥을 전세로 빌어서 3,4개월 살았다. 그는 성공한 건축가였을 뿐만 아니라 민족운동단체인 신간회를 후원하고 조선물산장려회의 성공을 이끈 민족운동가이기도 하였다. 그는 의복도 모두 조선산으로 지어 입고 다녔다고 한다.

이런 특이한 이력을 지닌 정세권이 기회의 땅 북촌에 터를 잡고 거대기업을 일군 과정과, 80년 전 대규모의 기업형 주택임대사업을 하거나 개량한옥 브랜드를 만든 과정을 설명하고 조선물산장려회를 재건하고, 조선어학회에 참여한 과정을 소상하게 소개하고 있다.

조선총독부가 일식주택을 지어라고 거센 압력을 행사하는데도 한옥만 짓다가 일제말기 결국 주택사업에서 손을 뗀 그의 주택사업은 단순히 건축에 국한 된 것이 아니고 민족정신의 계승을 위한 무언의 사회운동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오늘날 한옥이 들어선 아름다운 북촌을 찾고 전통적인 우리한옥에 열광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정세권의 이름 세자를 꼭 기억할 필요가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日, 작년 가상화폐 거래 687조원…전년의 20배

일본 국내에서만 작년 한해 동안 69조 엔(약 687조 원) 규모의 가상화폐가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비트코인

호주, 비트코인 거래 감시 강화…"돈세탁·테러 연루 우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포함한 많은 가상화폐(암호화폐)의 호주 내 거래가 호주 당국의 집중적인 감시 아래

카이스트 블록체인

'블록체인 정책 방향 모색' KAIST 18일 국회서 토론회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8일 국회에서 블록체인 육성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국회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정규 3집 美 아마존 예약판매 1위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새 앨범 예약판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YB, 24일 평양 공연실황 음반 발표…"음원 수익 기부"

록밴드 YB가 이달 초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서 부른 곡들을 실황 라이브 음반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의 사랑고백 또는 우연에 바치는 찬사

영화배급사 직원 만희(김민희 분)는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정직하지 못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한다. 배급사 대표

이슈·특집 [청년일자리 및 추경예산안]더보기

김동연

김동연 "中企, '대기업 수준' 부합한 생산성 제고 노력“ 강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정부가 2021년까지 청년 일자리 및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