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식민지 경성을 뒤바꾼 디벨로퍼 정세권의 시대, 일본인의 북촌진출 막았다

재경일보

  • 기사입력 2017.02.19 10:13:16

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저서: 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저자: 김경민
출판: 이마
발행일자: 2017년 2월 1일
가격: 15,000원

일제시대 도시개발과정에서 북촌을 비롯한 한옥마을을 지킨 이는 건축왕 정세권이었다. 그는 경성전역에 한옥집단지구를 건설하여 오늘날 한옥을 좋아하는 한국인은 물론 세계인들이 서울에 오면 찾을 수 있는 한옥마을을 설계하고 건축하였던 것이다.

춘원 이광수의 부인이자 조선 최초의 여의사인 허영숙이 효자동 175번지에 건설한 ‘허영숙산원’도 정세권이 지었고, 춘원은 그이 가회동 가옥을 전세로 빌어서 3,4개월 살았다. 그는 성공한 건축가였을 뿐만 아니라 민족운동단체인 신간회를 후원하고 조선물산장려회의 성공을 이끈 민족운동가이기도 하였다. 그는 의복도 모두 조선산으로 지어 입고 다녔다고 한다.

이런 특이한 이력을 지닌 정세권이 기회의 땅 북촌에 터를 잡고 거대기업을 일군 과정과, 80년 전 대규모의 기업형 주택임대사업을 하거나 개량한옥 브랜드를 만든 과정을 설명하고 조선물산장려회를 재건하고, 조선어학회에 참여한 과정을 소상하게 소개하고 있다.

조선총독부가 일식주택을 지어라고 거센 압력을 행사하는데도 한옥만 짓다가 일제말기 결국 주택사업에서 손을 뗀 그의 주택사업은 단순히 건축에 국한 된 것이 아니고 민족정신의 계승을 위한 무언의 사회운동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오늘날 한옥이 들어선 아름다운 북촌을 찾고 전통적인 우리한옥에 열광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정세권의 이름 세자를 꼭 기억할 필요가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