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오피스텔 살아나나... 전국 오피스·상가 공실 줄고 수익 개선

By 음영태 기자 2017.04.26 13:42:50



오피스텔 살아나나... 전국 오피스·상가 공실 줄고 수익 개선
오피스텔 살아나나... 전국 오피스·상가 공실 줄고 수익 개선

경기 회복 기대감에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 자금으로 인해 연초 오피스와 상가 시장에 공실이 줄어들고 투자수익률이 오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작년 말보다 전반적인 지수들이 대체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공급이 늘어난 서울의 오피스 시장은 공실률이 전 분기보다 상승하고 임대료도 하락했다.

26일 한국감정원이 1분기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을 조사한 결과 1분기 전국의 오피스 공실률은 11.5%로 전 분기(13%) 대비 1.5%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수출 증가세 지속, 생산·투자 개선 등 기업경기가 전반적으로 긍정적 회복 신호를 보이면서 사무실 수요도 늘었다는 게 감정원의 분석이다.

투자수익률도 1.55%로 전 분기 대비 0.16%포인트 상승했다. 임대료는 보합세(㎡당 1만7천200원)를 보였지만 공실이 줄어들고 업무용 부동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익률이 개선됐다.

그러나 서울의 오피스 시장은 잠실 제2롯데월드 등에서 신규 공급이 이뤄지면서 공실률이 9.8%로 전 분기보다 상승했다.

강남지역은 6.3%로 최근 공실이 감소하고 있지만 도심권은 11.8%로 공실이 증가했다. 임대료 역시 도심에서 전 분기보다 다소 하락했다.

그동안 부진했던 소비심리가 1월 이후 회복세를 보이면서 빈 상가도 줄었다. 중대형 상가의 경우 공실률이 5.9%, 소규모 상가는 3.9%로 전 분기보다 감소했다.

임대료는 중대형, 소규모 상가 모두 전 분기보다 0.1% 상승했다. 1분기 중대형 상가의 임대료는 ㎡당 평균 2만9천500원, 집합상가는 ㎡당 2만8천600원, 소규모 상가는 ㎡당 2만1천400원이었다.

서울의 경우 홍대·합정지역의 중대형 상가에 투자 수요가 유입되며 매매가와 임대료가 동반 상승했고, 영등포·신촌 지역의 상가 임대료도 소폭 상승했다.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